컨텐츠 바로가기

장혁 "김종국과 나는 운동 강박…운동하느라 약속 늦기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2일 방송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장혁이 김종국을 언급하며 운동 강박이 있다고 말했다.

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장혁과 전승빈 매니저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장혁은 아침부터 복싱 체육관에 있었다. 차에도 운동 기구가 즐비했다. 매니저는 "멀리 출장을 나가게 되면 그 기구들을 가지고 항상 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장혁은 줄넘기로 몸을 풀고 섀도복싱을 했다. 그 뒤로도 땀이 뚝뚝 흐를 정도로 오랫동안 운동을 했다.

아시아 챔피언인 금동호 선수와 스파링을 하게 됐다. 장혁은 지친 기색이 역력했지만 남은 시간 최선을 다해했다. 링에서 내려온 장혁은 "그래도 화보 촬영할 만큼 때리네"라며 농담했다. 스튜디오에 오기 전에도 복싱을 하고 왔다면서 "운동이 연기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종국과 저는 운동 강박이 있다. 둘 다 약속에 잘 안 늦는데, 늦는 경우는 운동을 하느라 그런 거다"며 "한 세트를 했는지 안 했는지 헷갈릴 때 늙었다는 걸 느낀다. 그럴 때는 한 번 더 한다"고 말했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