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낙태권 폐기에 결집?…美 민주, 1주일새 1천억원 기부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미국 대법원앞 시위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 연방 대법원이 반세기 가량 인정됐던 낙태 권리를 공식 폐기한 가운데 낙태 권리 법제화를 추진하고 있는 미국 민주당에 후원금이 쏟아지고 있다고 AP통신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민주당 기부 사이트 액트블루(ActBlue)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대법원이 낙태권을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뒤 전날인 1일까지 일주일간 8천만달러(1천38억원)가 모금됐다.

기부 금액은 대법원 판결 직후 24시간 동안 2천만 달러를 넘었으며 지난달 28일에는 5천1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액트블루 외에도 민주당의 주요 선거캠페인 위원회 대부분이 주 단위나 연방 차원에서 기부금이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숫자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민주당 진영에서의 기부금 급증은 11월 중간 선거를 앞두고 나온 미국 대법원의 판결이 진보 진영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고 있는 초기 신호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액트블루 기부금의 대부분은 연방 차원의 캠페인에 사용되게 된다.

대법원이 낙태권 존폐 결정을 주(州)로 넘기면서 주 정부나 의회 선거의 중요성이 더 커졌다는 점에서, 민주당 입법 캠페인 위원회(DLCC)나 민주당 주지사 협의회(DGA) 등의 지원 확보가 더 중요하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낙태권 등에 대한 주요 싸움터인 주 정부나 의회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전략적으로 이 단위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야 하는데 그런 차원에서 전략 미스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미다.

이와 관련, DLCC 위원장인 앤드리아 스튜어트 커즌스 뉴욕주 상원의원은 민주당 미디어 플랫폼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주 관료들이 자유에서 퇴행적 흐름을 차단하는 최후 방어선으로 역할하고 국가를 위한 더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는 새로운 민주주의 시대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solec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