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재는 아름다워' 오민석♥신동미 결혼할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현재는 아름다워' 오민석과 신동미가 결혼할까.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27회에서는 이윤재(오민석 분)가 심해준(신동미)과 결혼을 생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해준은 "결혼할래?"라며 물었다. 이윤재는 말없이 바라봤고, 심해준은 "왜 아무 말이 없어?"라며 발끈했다. 이윤재는 "진짜 훅 들어온다. 정식으로 이야기하는 거 맞아?"라며 당황했다.

심해준은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어. 싫구나"라며 서운해했고, 이윤재는 "싫은 거 아니야. 지금은 아닌 것 같아"라며 곤란해했다.

심해준은 "그게 싫은 거야. 왜 지금은 아닌데?"라며 질문했고, 이윤재는 "내가 돈이 별로 없어"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해준은 "돈 없어도 돼. 빚 없으면 되지"라며 다독였고, 이윤재는 "빚 있어"라며 귀띔했다. 심해준은 "빚 있어도 돼. 갚으면 되잖아. 난 사랑만 있으면 돼"라며 못박았다.

또 심해준은 자신에게 앙심을 품은 의뢰인과 상담했고, 의뢰인은 갑작스럽게 실신했다. 심해준은 응급실에 가느라 이윤재의 병원에 가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이윤재는 심해준에게 전화했지만 받지 않았고, 심해준은 '나중에 전화할게'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때 이소라(현쥬니)는 최성수(차엽)로부터 심해준이 응급실에 있다는 말을 들었다. 이소라는 이윤재에게 "심 변호사님 응급실에 계시대요. 저도 잘은 모르겠는데 심 변호사님한테 앙심 품었던 의뢰인이 와서 난동 부렸나 봐요"라며 전달했다.

이윤재는 "다쳤대요?"라며 충격에 빠졌고, 이소라는 "응급실에 있으면 다치지 않았을까요"라며 덧붙였다.

이윤재는 응급실로 달려갔고, 심해준이 무사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윤재는 "안 다쳤어? 그럼 왜 연락을 안 해. 늦으면 늦는다고 나한테 연락을 해줘야 될 거 아니야"라며 소리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해준은 "문자했잖아"라며 의아해했고, 이윤재는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심해준은 이윤재를 쫓아가 뒤에서 끌어안았고, "미안해. 전화 못 받아서. 다쳤을까 봐 걱정했어? 고마워. 걱정해줘서"라며 사과했다.

이윤재는 "생각보다 훨씬 더 좋아하고 있었어. 내가"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심해준은 "인생은 참 재밌는 거 같아. 저녁때만 해도 '뭐 이런 거지 같은 일이 있나' 했었거든. 그 거지 같은 일 때문에 행복해졌어"라며 기뻐했다.

심해준은 "난 내가 훨씬 자기를 좋아한다고 생각하고 있었거든. 우리 관계는 항상 내가 먼저 제안해서 시작했었잖아"라며 진심을 전했고, 이윤재는 "응급실 뛰어가는데 별의별 생각이 들더라고. 만약에 이 여자가 내 인생에서 사라지면 나 어떡하지?"라며 말했다.

심해준은 "나 다쳤을까 봐 달려와주고 화내고. 내 인생에 그런 남자가 생겼어. 내 인생에 그런 사람은 엄마 아빠로 끝나는 줄 알았거든. 아빠는 초등학교 6학년 때 돌아가셔서 추억이 많이 없고 엄마는 오래 사실 줄 알았어. 돌아가실 때도 나 때문에 편안히 눈 못 감겠다고 하셨거든. 엄마가 보내주신 걸까?"라며 가정사를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해준은 "헤어지기 싫다"라며 아쉬워했고, 이윤재는 "우리 결혼할까? 결혼하면 헤어지지 않아도 되고 아까처럼 그런 일 있었을 때도 심리적인 안심도 되고. 자기도 전에 하자고 그랬잖아. 싫어?"라며 결혼을 언급했다.

심해준은 "싫은 건 아닌데 '결혼하자' 이런 이야기할 때 적어도 그런 거 있잖아. '나랑 결혼해줄래?' 무릎은 꿇지 않아도 진지하게 하는 거 있잖아. 공을 들이란 말이야"라며 거절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