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다시 추격 허용' 홍명보 감독 "초반에 오버페이스...부담감 떨쳐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포항, 김정현 기자) 동해안더비에서 패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울산은 2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 ‘동해안더비’에서 0-2로 패했다. 울산은 승점 추가에 실패하며 전북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저희가 전체적으로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결과적으로 초반 실점과 역습을 통한 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오늘의 경우 순간의 판단이 실수를 했고 실점으로 이어졌다. 전체적으로 보면 지금 우리 팀의 속도가 전반기에 빨랐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속도 이상의 속도로 갔다. 거기에서 결과를 얻었지만, 지금부터 팀 내 선수들이 부담감을 갖고 경기하는 분위기가 생겼다. 승점 차가 많이 나다 보니 더 빨리 가려고 그동안 터지던 골도 안나온다. 그런 부분들이 전체적으로 영향이 있지 않나. 우리 속도를 찾아야 되지 않나 생각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울산의 아쉬운 점은 공격수들의 득점이 터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른바 '울산병'이 다시 오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홍 감독은 “(엄)원상이가 없는 부분에 대해선 물론 원상이가 있었다면 기회를 더 얻었겠지만, 결과적으로 골이 터져야 한다. 우리는 어떤 한 선수에 의존해 골을 터뜨리지 않고 여러 상황에서 여러 선수가 득점해왔다. 결과적으로 그런 부분이 나오지 않아 아쉬웠다"라고 밝혔다.

경기가 안 풀릴 때 공격수를 투입하지만 결국엔 득점이 터지지 않는 아쉬움이 있다. 홍 감독도 “훈련을 하고 있지만, 그 부분을 해결해야 한다. 그 부분이 결과적으로 리그에서 계속 무득점으로 나가고 있다.”라며 답답해 했다.

결국 이번 시즌도 울산은 전북의 추격을 받게 됐다. 홍 감독은 이에 대해 “상대가 반대로 역전하면서 보여주는 뒷심을 보고 싶진 않다. 초반에 속도가 과했다. 성남전 무승부 때 이기지 못해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그런 점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빨리 한 경기는 한 경기로 넘기고 다음 경기를 위해 준비해야 한다. 이전 경기들이 연결되고 있다. 경기는 포항과 이런 경기를 한 적이 없지만, 그럼에도 이렇게 지는 건 선수들의 순간적인 판단, 심리적인 부분이 있다. 고민이 된다"라고 밝혔다.

울산은 또다시 화요일에 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다. 조급함을 내려놔야 하는데 경기 일정이 빡빡한 상황이다.

홍 감독도 “가끔은 제 경험을 얘기하고 여러 방법을 동원하지만, 일단 이 시점에 우리가 긴장감이나 상대에 대한 투쟁심이 매 경기 있어야 한다. 우리는 부담감을 갖고 나가는 것들이 보인다. 결과적으로 시작부터 하다가 끊기고 넘어간다. 상황 판단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더 이상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점들이다. 포인트를 어디서 찾아야 할지 모르겠지만, 이를 넘어서지 않는 이상, 이겨낼 수 없다. 선수들이 이겨내야 한다. 우리가 최대한 도와주고 선수들도 열심히 한다. 축구선수 치고 열심히 성실한 스타일이다. 터프한 면모들이 아쉽다.”라고 밝혔다.

신형민을 영입하면서 터프하고 분위기 변화에 대한 부분을 고려했는데 홍 감독은 이날 그를 투입시키지 않았다.

홍 감독은 이에 대해 “동등한 상황에서 한다면 선수들도 그럴 것이다. 직므은 경기 내용 자체가 원사이드한 상태에서 하다보니 그런 상태에서 제일 위험한게 공격 후 수비 전환 스피드가 빨라질 수 없다. 그러다보니 역습에 취약하다. 우리가 충분히 얘기하는 데도 그런 점들이 계속 나온다. 선수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서 고민해야 한다. 실망할 수 있지만, 저희가 하고 있는 축구를 완성도를 높이는 방법 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