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4실점 패배' 조민국 안산 감독 "내 교체 실수"…'승장' 이우형 안양 감독 "곧 선두권 싸움"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산=김용일기자] “내 교체 실수, 운도 안 따라줬다.”

FC안양에 세 골 차 패배를 당한 조민국 안산 그리너스 감독은 허탈한 표정으로 말했다.

조 감독은 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 안양과 홈경기에서 1-4 패배한 뒤 “이른 시간에 2실점하고 잘 따라가서 분위기가 괜찮았다. 그런데 1-2 상황에서 선수 교체를 잘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하나의 차이가 네 골을 내주지 않았나. 심판이 비디오판독(VAR)에 인색한 것도 있었다. 운이 좀 안 따라준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까뇨뚜와 이상민이 부상으로 결장한 안산은 초반부터 안양의 강력한 전방 압박, 안드리고~아코스티의 콤비플레이에 고전했다. 전반 2분과 16분 만에 아코스티, 안드리고에게 연달아 실점했다. 전반 30분 김경준이 페널티킥 만회골을 넣었으나 후반에도 아코스티와 안드리고에게 연속 실점하며 무너졌다. 올 시즌 들어 처음으로 한 경기 4실점을 했다.

조 감독은 중원의 핵심 이상민의 공백을 그간 측면 수비를 도맡은 이와세로 메웠다. 그러나 이날 풀백으로 출격한 김예성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다시 이와세를 측면으로 돌렸다. 후반 들어 미드필더 김경수와 김이석도 벤치로 불러들였는데, 조 감독 용병술과 교체 타이밍이 좋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그는 “상민이의 공백이 매우 컸다. 밸런스가 많이 깨졌다”며 “예성이가 호흡적으로 힘들하더라. 이와세를 처음부터 (풀백으로) 기용해야 했다. 또 경수와 이석이를 뺀 게 타격이 컸다. 이석이는 전반에 근육이 좋지 않아 주치의가 빼줬으면 한다고 했는데, 둘 다 빼니 미드필더 밸런스가 무너졌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다음 대전 원정에 대해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원정을 치르는 데 승패를 떠나서 내가 잠깐 앉은 자리(지난해 감독 대행)니까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서 멋진 경기해보고 싶다”고 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승장’ 이우형 안양 감독은 “무더운 날씨에 원정임에도 선수들이 전략, 전술을 잘 이행하고 따라줬다”며 “상대 공간을 활용하는 훈련을 했는데 선수들이 잘 살려줬다”고 말했다.

안양은 이날 승리로 부천FC와 승점 37 타이를 이뤘으나 다득점(26골)에서 1골 앞서 3위로 올라섰다. 이날 부천에 0-2로 패한 2위 대전하나시티즌(승점 38)과 승점 1 차이다. 이 감독은 “그것보다 잃어버린 승점이 너무나 많다. 1점 차이로 좁혀졌으나 중요하지 않다. 지금처럼 해온 경기력을 유지하면 시간이 지나 선두권 싸움을 하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