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코스티·안드리고 멀티골' 안양, 안산 4-1 완파 '3연승+3위 점프'…2위 대전과 '승점 1차이'[SS현장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산=김용일기자] 아코스티와 안드리고, 두 외인이 멀티골을 터뜨린 FC안양이 안산 그리너스를 따돌리고 리그 3연승을 달렸다.

안양은 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4라운드 안산 원정 경기에서 4-1 대승했다. 승점 37(10승7무5패)을 기록한 안양은 부천FC(승점 37)에 0-2로 패한 2위 대전하나시티즌(승점 38)에 승점 1 차이로 따라붙는 데 성공했다. 안양은 부천과 승점 타이지만, 다득점(26골)에서 1골 앞서 3위로 올라섰다. K리그2 2위 싸움은 더욱더 치열해졌다.

2연승 뒤 2연패로 돌아선 안산은 승점 17로 제자리걸음하며 10위에 머물렀다.

스포츠서울

제공 | 안산 그리너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반부터 안양이 기선제압했다. 킥오프 2분 만에 아코스티가 안드리고의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돌파,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안양은 이우형 감독이 주문한 강력한 전방 압박을 바탕으로 안산 패스 줄기를 끊었다. 그리고 안드리고를 중심으로 아코스티의 속도를 활용한 긴 패스로 안산 수비를 흔들었다.

안산은 윙어 최건주가 전반 9분과 10분 각각 왼발 슛과 헤딩 슛으로 반격했으나 득점과 거리가 멀었다.

오히려 안양이 후반 16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안드리고~아코스티 호흡이 빛을 발휘했다. 안드리고의 전진 패스를 받은 아코스티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파고들다가 안산 이와세에게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이어 안드리고가 키커로 나서 깔끔하게 오른발로 차 넣었다.

스포츠서울

제공 | 안산 그리너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움츠리던 안산은 전반 30분 추격골에 성공했다. 역습 기회에서 두아르테의 빠른 전진 패스가 통했다. 김이석이 안산 수비 견제를 따돌리고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김경준에게 연결했다. 그가 문전을 돌파하다가 안양 수비와 충돌해 넘어졌다. 주심은 PK 스폿을 찍었다. 키커로 나선 김경준이 오른발 만회골을 터뜨렸다.

안양은 전반 35분 조나탄이 김주환의 크로스를 머리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득점이 취소됐다.

위기를 넘긴 안산은 후반 반격 수위를 높였다. 수비수 김예성 대신 브라질 공격수 티아고가 교체로 투입됐다. 그러나 안양 수비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10분 김경수의 위력적인 오른발 슛은 안양 수문장 정민기가 쳐냈다.

안산은 후반 21분 김경수 김이석 두아르테를 빼고 송진규와 김보섭 아스나위를 동시에 투입했다.

그럼에도 안양은 철저한 수비로 안산을 가로 막았다. 이어 후반 29분 역습 기회에서 안산 추격 의지를 쐐기포를 터뜨렸다. 아코스티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그림 같은 왼발 감아 차기 슛으로 안산 왼쪽 골문을 저격했다. 그는 이날 리그 3~4호 골을 몰아넣었다.

결국 안양은 후반 공격 지향적으로 공세를 펼친 안산을 끝까지 잘 제어했다. 그리고 후반 추가 시간 안드리고가 개인 돌파에 이어 오른발로 팀의 네 번째 득점을 책임졌다. 아코스티에 이어 역시 멀티골을 기록했다. 결국 안양은 지난달 22일 부천FC전(1-0 승)과 25일 서울이랜드전(1-0 승)에 이어 3연승을 내달렸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시간 부천종합운동장에서는 홈 팀 부천이 전반 터진 조현택, 김호남의 연속골로 갈 길 바쁜 대전을 두 골 차로 제압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