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정부, 재벌 편에서 민중 외면했다"···민주노총, 폭염 속 대규모 집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폭염 속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영남권 노동자대회와 동시 진행···6만 여명 참여

"尹정부 재벌·대기업과 한 편··· 노동권 보장해야"

"최저임금, 물가상승분 고려하면 사실상 삭감돼"

집회로 교통 정체 생기며 일부 시민 불만 터트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정규직 철폐하라. 사회공공성 강화하라”

2일 오후 3시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 집결한 수만여명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33도를 웃도는 폭염 속에서도 이들은 ‘노후설비 특별법 제정하라’ ‘노동자는 죽어난다’ 등의 피켓을 들고 힘차게 흔들었다. 더위에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른 참가자도 많았다. 이들은 머리가 젖을 정도로 땀이 쏟아지는 와중에도 연단에 선 발언자의 말이 끝날 때마다 “투쟁”이라는 구호를 반복해서 외쳤다.

민주노총이 서울 도심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인근에서 사회 공공성 확대·비정규적 철폐 등을 요구하는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6만여 명의 노조원이 참가한 대규모 집회다. 최근 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 것에 이어 하투(夏鬪)가 본격화되고 있다.

이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윤석열 정부는 우리에게 노예로 살라고 한다. 더 많이 일하고 주는 대로 받으라고 한다”며 “하지만 그렇게는 못 살겠다. 오늘 우리는 당당한 주인으로 살기 위해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재벌 부자들 편에서 노동자 민중을 외면하는 윤석열 정부에게 경고한다. 부자에게 세금을, 서민에게 공공성을, 일하는 사람에게 노동권을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이날 민주노총 측이 요구한 사항은 △물가 폭등·민생 대책 마련 △노동 개악 저지 △사회 공공성·국가 책임 강화 △비정규직 철폐 등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보다 5% 상승한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이날 최저임금에 대해 “추경호 부총리 말대로 올 하반기 물가가 6%씩 오른다는데 그렇다면 내년 최저임금은 올라간 것인가 내려간 것인가. 최저임금은 삭감된 것과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경호 부총리는 경총(한국경영자총협회)을 찾아가 임금 인상이 인플레이션을 일으킬 수 있다며 기업들이 인금인상을 자제하라고 이야기했다”며 “기름 값이 올라서 월급이 오르지, 월급이 올라서 기름 값이 오른 건가. 원인과 결과가 뒤바뀐 해괴한 논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후 4시 30분께 종료된 본대회 이후 민주노총 측은 대통령실이 위치한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최국진 민주노총 조직쟁의 실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민주노총이 대통령 집무실까지 행진한 것은 윤석열 정부가 반노동적이고 민주노총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몰상식한 정권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집회는 오후 6시께 종료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집회로 서울 일대 교통은 심각한 정체를 겪었다. 본집회를 위해 서울 세종대로의 5개 차로가 통제되며 일부 구간은 편도 1차선만 운행되기도 했다. 서울시청 인근에서 삼각지까지 이어진 행진에도 3개 차로가 통제되며 일부 시민들은 불만을 터트리기도 했다. 서울 용산구에 거주한다는 김 모(29) 씨는 “원래 5분이면 왔어야할 버스가 20분이 넘도록 오지 않고 있다”며 “민주노총의 요구사항도 중요하지만 시민들의 불편을 더 고려했다면 좋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경찰과 집회 참가자간 특별한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법원이 허용한 범위를 넘어선 집회행위에 대해 엄정대응할 방침을 내세운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총 120개 부대, 1만 여명의 경찰인력이 동원됐다.

이건율 기자 yu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