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조국 "너무 충격, 나도 입금했다"···하청노동자 파업 후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 쇠창살에 몸 가둔 노동자 이미지 공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처우 개선과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한 달 가까이 파업 시위에 나선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동자들의 후원금 모집을 독려했다.

1일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부피 1㎥짜리 철 구조물에 스스로를 가둔 노동자의 사진을 공유하며 “21세기 선진국 대한민국에서 이 사진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한 달 가까운 파업으로 생계가 곤란해진 노동자들을 위해 시민 1만 명이 1만원씩 1억 원을 모으자는 ‘1만X1만 프로젝트’”라며 후원 계좌를 함께 올렸다. 그는 “파업에 참여한 200명의 하청노동자에게 50만원씩 지급하는 것이 목표다. 조금 입금한다”고 썼다.

앞서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산하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지난달 2일부터 임금 30% 인상, 단체 교섭 등을 요구하며 29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 과정에서 노동자 6명이 지난달 22일부터 생산 중인 배를 점거하고 철골 구조물에 들어가는 형태로 농성을 하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측은 “아직 부채비율이 500%에 달한다”며 난색을 표했고 이번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해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했다.

노동자들은 이에 맞서 이른바 ‘임금 마련 후원금’을 시민들에 호소하며 파업 지지를 요청하고 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노동위원회,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등 노동·인권단체들 역시 원청사인 대우조선해양이 교섭에 나서라고 압박하고 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도 이날 대우조선해양 대주주인 산업은행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업이 회복됐다면 노동자의 삶도 회복되는게 지당한데 지난 5년간 상여금을 약탈 당하고 임금의 30%를 빼앗기고 일자리에서 쫓겨난 이들의 삶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민주노총은 대우조선 하청노동자의 투쟁을 방관하지 않을 것이다. 서울에서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에 엄중히 경고하고, 거제에서 하청 현장을 바꾸기 위한 선전포고를 할 것”이라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김지선 인턴기자 kjisun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