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쓰레기로 몸살 앓는 인도, 일부 '일회용 플라스틱 퇴출' 나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곳곳 매립지에 수천개의 ‘쓰레기 산’이 쌓여 골치를 앓는 인도가 1일(현지시간)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퇴출에 나섰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이날부터 컵, 빨대, 아이스크림 막대 등 19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생산, 수입, 유통, 판매 등을 금지했다. 일부 플라스틱 제조업체들은 물가상승과 일자리 감소 등을 이유로 정부에 해당 조치의 시행을 유예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부펜데르 야다브 인도 환경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조치를 1년 동안 준비해왔다며 “이제 시간이 다 됐다”고 말했다.

인도 정부는 이번 조치로 점점 심각해지는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AP통신이 통계 전문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 인도에선 1300만t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버려지거나 재활용되지 않고 있다. 쏟아지는 쓰레기를 감당하지 못한 매립지엔 타지마할에 필적하는 높이의 ‘쓰레기 산’이 쌓일 정도다. 인도 환경연구기관인 과학환경센터(CSE)는 지난 2020년 연구에서 인도 전역에 3159개의 쓰레기 산이 있으며 여기 쌓인 쓰레기는 무려 8억t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인도 환경부는 “1인당 플라스틱 쓰레기 발생량이 지난 5년간 2배 가까이 늘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이번 조치가 일회용 플라스틱 퇴출에 얼마나 효과적일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선도 있다. 우선 일회용 플라스틱 봉투와 음료수병, 과자 봉지 등은 이번 조치에 포함되지 않았다. 일회용 플라스틱 봉투는 향후 단계적으로 퇴출될 예정이다. 또 플라스틱 쓰레기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만큼 전반적인 국민 의식 수준이 높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도 사회 전반에서 분리수거의 개념은 희미하다. 집 앞 하천이나 노천 등 아무 곳에나 쓰레기를 마구 버리는 이들이 다수일 정도다.

합법적인 일회용 플라스틱 생산업체가 문을 닫더라도 불법 업체가 이를 바로 대체할 수 있을거란 지적도 나온다. ‘플라스틱 오염 방지 캠페인 협회’의 창립자인 아눕 쿠마르 스리바스타바는 워싱턴포스트(WP)에 “저렴한 플라스틱은 가난한 이들의 필수재”라며 “이러한 조치엔 수년간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조치가 성공적으로 시행되기 위해선 업계 모니터링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김혜리 기자 harry@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