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뿅뿅지구오락실' 나영석 PD와 MZ세대의 만남…최고 4.2% 상승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진제공=tvN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나영석 PD와 MZ세대 여성 4인방이 만난 tvN '뿅뿅 지구오락실'이 본격적인 게임 전쟁으로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뿅뿅 지구오락실'(연출 나영석, 박현용) 2회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이하 닐슨코리아 케이블, IPTV, 위성 통합 유료플랫폼 기준), 최고 4.2%, 전국 평균 2.5%, 최고 3.3%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수치를 경신했다.

tvN 타깃인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1%, 최고 2.9%로 전채널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전국 시청률은 평균 1.8%, 최고 2.3%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상 게임이 등장해 이은지, 미미, 이영지, 안유진이 멘붕에 빠졌다. 제작진이 특별 훈련시킨 인조인간과 '청개구리 가위바위보'를 진행한 멤버들은 머리가 정지한 듯 몸개그를 선보이며 재미를 더했다.

'레트로 음악 퀴즈'에서 네 멤버는 문제를 맞히면 먹을 수 있는 방콕 야시장의 음식보다 화려한 댄스로 선보이는 세리머니에 더 집중해 웃음을 안겼다.

게임에 목마른 '게임 집착러' 4인방 덕분에 쫓기듯 게임을 준비하는 제작진 또한 폭소를 자아냈다. 끝없이 게임을 요구하고 미리 연습까지 하는 멤버들 때문에 나영석 PD는 되려 게임 참가비를 걸고 "상금을 더 줄 테니 이동하는 차 안에서는 조용히 가자"고 솔직히 제안했다.

게임 하나가 끝날 때마다 새로운 게임 없냐며 제작진을 재촉하는 멤버들 때문에 제작진은 "열정 넘치는 건 감사하지만, 이렇게 쫓기듯 게임을 짜 본 게 오랜만"이라고 털어놓았다. 앞으로도 계속될 '게임 집착러' 4인방의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신개념 하이브리드 멀티버스 액션 어드벤처 버라이어티 '뿅뿅 지구오락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50분 방송된다.
ahneunjae9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