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왜 배지 안 차’ 질문에 이재명 “너무 무거워서요”… 지지자와 심야 깜짝 소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은 2일 새벽 트위터에서 지지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남기면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전 1시쯤 시작된 지지자들과의 트윗 문답은 오전 3시까지 2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조선일보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심야 소통의 시작은 이날 오전 0시 56분부터 시작됐다. 이 의원은 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쓴 트윗을 공유하면서 “열정을 응원한다”며 “임 의원을 트친(트위터 친구) 여러분이 응원해주시면 더 열심히 하실 것”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 의원은 ‘이재명아기보스 개같이부활’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한 트위터리안이 경기지사 시절 자신의 업적을 칭찬하는 게시글을 올리자 이를 공유했다. 감사하다는 트윗이 이어지자 “도민 세금으로 만든 것이니 제게 감사할 이유는 없지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또 다른 한 지지자는 ‘왜 국회의원 배지를 안 하고 다니는가’라는 질문을 남겼는데, 여기에 이 의원은 “너무 무거워서요...”라고 답했다. 지난달 보궐선거 당시 이 의원 캠프에서 카드뉴스 디자이너로 활동해 좋은 경험이었다는 트윗에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직접 답을 했다.

‘재명재명열매’라는 네티즌은 “정치 길로 들어선 걸 후회하신 적 없으세요?”라는 질문을 남겼다. 이 의원은 “많지요..”라고 짧게 답했는데 이 답글은 700회 이상 공유됐고 1600여명이 ‘마음에 들어요’를 눌렀다. ‘민주당 정치인이 되고 싶은 고딩’으로 스스로를 소개한 네티즌은 “정치인으로서 꼭 필요한 한가지 덕목을 알려달라”고 남겼고, 이 의원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사랑”이라고 답변에서 전했다.

이 의원은 지지자가 최근 정치 현안에 대해 분석한 트윗을 공유하기도 했다. ‘최종학력 청와대’라는 닉네임의 네티즌은 “’친문 vs 친명’이라는 언론의 갈라치기에 선동 당하면 안 된다. 우리는 친문이자 친명이다. 우리의 적은 친문이 아닌 기득권을 지키려는 자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는데 이 의원 계정에 이것이 공유됐다.

심야 ‘깜짝 소통’은 오전 3시 3분 끝났다. 2시간 넘는 시간동안 이 의원이 쓴 트윗은 13건, 공유한 게시글은 17건이다. 이 후보는 “잠시 친구들과 대화 즐거웠습니다. 좋은 밤 되시기 바랍니다”는 글로 이날 소통을 마무리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