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마 멈추니 '찜통 더위'...폭염경보 격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행안부, 폭염 경보 '경계'로 격상
낮 최고기온 333도 이상 3일 이상 지속 예상


[파이낸셜뉴스] 폭염 위기경보가 '경계'로 상향됐다. 전국 40%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3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는 2일 낮 12시를 기해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했다고 이날 밝혔다. 폭염 위기경보 수준이 경계로 발령된 것은 작년보다 18일 빠른 것이다.

행안부는 전국 178개 구역 중 164개 구역에 폭염특보를 발령하고, 오는 4일까지 33도 이상인 지역이 42%인 82개 구역일 것으로 예상했다.

행안부는 관계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야외근로자, 논·밭 고령층 작업자, 독거노인 등 폭염 3대 취약분야 관리대책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실시간으로 피해를 점검하는 긴급 대응태세를 갖추기로 했다.

한편 폭염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 주의, 경계, 심각 순으로 상향된다.

파이낸셜뉴스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성내천 물놀이장을 찾은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