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술 취한 女, 화장실 끌고 가 보여달라고…” ‘트렌스젠더’ 풍자의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트렌스젠더 유튜버 풍자(본명 윤보미)가 힘들었던 시기를 고백했다.

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풍자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풍자는 트렌스젠더로서 힘들었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 “할말 너무 많다. 갑자기 열이 받는다”며 “술 취한 여성분과 화장실서 만난 적이 있다. 나를 변기로 끌고가더니 같은 여자니까 서로 보여달라고 하더라. 너무 궁금하다고. 갑자기 가슴을 만졌다. 더 깊게 들어가면 모양이나 기능까지 서슴지 않고 말씀하시는 분들을 너무 많이 봤다”고 고백했다.

이어 풍자는 “나는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로 비밀이 없어야 하는 사람”이라며 “생식기나 몸의 중요한 부분을 궁금하니 말해줄 의무가 있다고 당연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 나는 사람으로서 중요한, 지켜야 할 부분이 없어진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풍자는 ‘이 아저씨 진짜 꼴보기 싫다’ 등의 각종 악플들에 “더 많이 나와야겠다. 가끔 너무 심심할 때는 악플을 찾아본다. 아직까진 본인과 맞지 않다고 드러내고 표현을 하는 분들이 계신다”며 “한 번은 이사 준비를 하고 있었고 계약을 했는데 집주인 분이 갑자기 계약 파기를 하시겠다고 했다. 우리 집에는 절대 트랜스젠더를 들일 수 없다고. 찝찝하고 불쾌하고 경제적 능력도 없고, 불법적인 뭔가를 할 것 같고 다음 세입자가 들어오지 않을 것 같으니 계약을 할 수 없단다”고 회상했다.

풍자는 “가구도 사고 다 해놨는데 계약파기를 하는 대신 위약금을 주셔야겠다고 했더니 그럴 수 없다고. 너가 트랜스젠더라 계약이 무효라고 하더라”며 “너는 여자로 살겠다는 애가 왜 목소리가 그래, 뚱뚱해 한다. 그럼 저는 바비인형으로 살고 싶은 게 아니라 여자로 살고 싶은 사람이라고 답한다. 키가 작은 여성도 있고 큰 여성도 있고, 덩치가 있으신 분들도 있고 마른 분들도 있잖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