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황우림 "이창민, 인생에서 뜻깊은 인연…상상도 못했다" [엑's 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엑's 인터뷰①]에 이어) 가수 황우림이 그룹 2AM 이창민과 완벽한 음악적 케미를 선보이는 중이다. 신곡 '내사랑 바보'라는 맞춤형 옷을 입은 황우림의 존재감이 더욱 반짝거린다.

황우림은 최근 솔로 싱글 '내사랑 바보'를 발표하고,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신곡 '내사랑 바보'는 이창민이 작사, 작곡해 발매 전부터 많은 화제를 불러모았다. 밝고 경쾌한 분위기의 세미 트로트 장르 곡으로, 순수하고 착한 남자에 대한 투정 섞인 사랑을 표현하는 여자의 마음을 녹여냈다.

황우림과 이창민의 인연은 남다르다. JYP엔터테인먼트 선후배인 두 사람은 과거 '너의 목소리가 보여'(이하 '너목보')로 특별한 추억을 쌓기도. 당시 이창민은 조권과 함께 '너목보'에 초대 가수로 출연했고, 황우림은 'JYP가 놓친 연습생'으로 출격해 '찐실력자' 면모를 과시한 바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우림은 "'너목보' 때 기억이 강하다. 제 인생에 있어서 뜻깊은 일이다. 세월이 흘러 작곡가와 트로트 가수로 다시 인연을 맺게될 줄 상상도 못했다"고 웃었다.

이어 "선배님과 신곡 작업으로 처음 만나 '저 기억나세요?'라고 물었는데 당황하시더라. '너목보'에 출연했다고 이야기했더니 다음 번에 만났을 때 '그때 그 출연자가 너인 줄 연결 짓지 못 했다'고 신기해하셨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탄탄한 기본기와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지닌 황우림은 이창민을 만나 자신의 진가를 더욱더 분명하게 드러내는 중이다. 이는 이창민의 따뜻한 응원과 격려 덕분이라고.

황우림은 "녹음할 때 제가 잘 하고 있는지 걱정됐다. 그때 선배님이 '지금부터는 노래 부르는 가수가 이 곡의 기준이 된다. 그 어떤 버전과도 비교할 수 없다'며 힘을 실어줬다"고 고마워했다.

덧붙여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첫 무대를 선보일 때도 녹음할 때보다 더 목소리가 잘 나온다고 격려해줬다. 스스로 '이게 맞나' 조심스러울 때마다 칭찬해줘서 실력 발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엑's 인터뷰③]에서 계속)

사진=린브랜딩, Mnet 방송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