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8만원 슬리퍼 숯검댕 그 후…이가흔 “나도 못해본 뉴스 등장, 내 발고락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가흔. 사진 ㅣ이가흔 SNS


비 오는 날 98마원짜리 해외 명품 브랜드 슬리퍼를 신었다가 발가락이 숯검댕이가 됐다고 밝힌 ‘하트시그널3’ 출신 수의사 이가흔이 후일담을 전했다.

이가흔은 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명품 슬리퍼 사태와 관련해 지인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지인은 “가흔아. 니 발고락 뉴스에 나오는데”라며 뉴스 화면을 캡처해 보냈고, 이가흔은 “나도 못해 본 뉴스 등장 내 발고락이 해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가흔은 “문의해 보라기에 해봤는데 ‘원래 물 닿으면 안되는 제품이세요’ 하시기에 머 어쩔 수 없다. 분노한 적 1도 없고 웃겨서 올린 건데 왜 자꾸 저 분노했다는 기사가? 키득 웃으며 삽시다”라며 가벼운 해프닝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이었다.

앞서 이가은은 지난 달 30일 인스타그램에 “비 오는 날 ○○○ 슬리퍼를 신었더니 일어난 일”이라며 까맣게 착색된 발 사진을 올렸다. 발등과 발가락이 신발 염료로 인해 군데군데 까맣게 물들어 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이건 너무 심하잖나. 언니가 기차 놓친 어린애 같다고 한다. 5번 씻어도 안 지워진다”고 토로하며 “9만8000원도 아니고 98만원인데 비 오는 날 신지 말라고 알려주시지”라며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구 한 백화점에서 이 제품을 98만원에 구매했다는 영수증도 첨부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