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 게임체인저 얻었나…"러군 주요표적 정밀 타격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첨단로켓 '하이마스'…3분이면 77㎞밖서 쏘고 도주

2주간 러 기지 10곳 폭격…"러 점령군 생의 마지막 여름될 것"

연합뉴스

발사시연중인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미국이 지원한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가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에 실전 배치돼 러시아군의 주요 표적을 정밀 타격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동부 최전선에서 하이마스 운용 부대를 지휘하는 발렌틴 코발 중위는 WSJ에 "최근 2주 만에 러시아 기지 10곳을 타격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한 동영상에는 러시아군 점령지역인 동부 이지움에서 러시아 야전 지휘본부가 파괴된 모습이 담겼다.

하이마스를 활용한 공격이었다는 것이 우크라이나군의 주장이다. 이 공격으로 장교 3명을 포함한 러시아군 17명이 사망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보 당국은 밝혔다.

우크라이나군은 또한 러시아군 신병이 취침 중이던 막사나 후방의 주요 군수 시설을 타격했다고도 주장했다.

하이마스는 다연장로켓시스템(MLRS)을 장갑트럭에 올린 형태다. 한 번에 정밀 유도 로켓 6발을 발사할 수 있다. 최대 사거리는 77㎞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했던 M777 곡사포 사정거리(약 40㎞)의 약 2배에 달한다.

사정거리가 길어지면 최전선에서 더 멀리 떨어진 안전한 장소에서, 적진 더 깊숙한 곳까지 공격할 수 있게 된다. 적군의 반격에서 훨씬 안전하면서, 적에게는 더 큰 타격을 가할 수 있다는 의미다.

연합뉴스

지난달 21일 훈련중인 하이마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비교적 소형이고 운용도 쉽다. 발사대가 자리를 잡으면 2∼3분 안에 로켓을 발사할 수 있고, 발사 후 20초면 현장에서 이탈할 수 있다.

우크라이나가 보유하던 구소련제 MLRS 스메르치, 우라간 등은 운용 부대가 반격에 노출되기 쉬운 구조였다. 발사 정확도가 떨어지고, 과정도 복잡했다. 조준장비는 아날로그식이어서 다루기 어려웠고 고장도 잦았다.

최근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서는 양측 모두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는 소모전이 펼쳐지고 있다.

러시아의 물량 공세 속에 열세로 평가되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하이마스로 전력을 대폭 강화해 러시아군을 격퇴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운용부대 지휘관 코발 중위는 "하이마스는 매우 강력하다. 저들이 옴짝달싹 못하게 만들 수 있다"며 "버튼 3개만 누르면 몇 초만에 발사 준비가 완료된다. 하이마스의 장점을 꼽기엔 손가락 10개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군의 하이마스 운용부대는 5월 독일의 한 기지에서 3주간 미국 교관에게서 운용법을 훈련받았다.

올렉시 레즈니코우 국방부장관은 하이마스 첫 물량이 도착한 뒤 트위터에 "러시아 점령군의 여름은 더 뜨거워질 거다. 아마 일부는 이번 여름이 생애 마지막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이 지원한 하이마스는 총 4문이다. 7월 중순 4문이 추가로 지원될 예정이라고 WSJ은 덧붙였다.

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