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로 내려앉고 물에 잠기고…폭우 피해 복구 안간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세찬 비로 무너지고 잠겼던 곳을 복구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다음 주 태풍 소식까지 있는 만큼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주말까지 작업이 이어지는 곳도 있을 걸로 보입니다.

손형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종로구의 한 주택가, 경사로 위쪽에서부터 누런 흙탕물이 쉴 새 없이 내려옵니다.

주민들이 모래주머니를 쌓아 물길을 돌리고 삽으로 진흙을 퍼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