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항 영접' 나섰지만 싸늘‥"거취 정리했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친윤석열계와 갈등을 빚으며 사면초가에 몰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른바 '윤심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은 다음 주 열릴 당 윤리위 결정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인데, 이 대표는 성접대와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모두 부인하면서 배수진을 쳤습니다

임현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나토 순방에서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을 마중 나간 이준석 대표, 장관들과 함께 도열해 있다가 윤 대통령과 웃으며 악수를 나눴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