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39% 트럼프 44%…지지율 더 벌어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에머슨대 여론조사…지지율 격차 5%P 확대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차기 미국 대선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데일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에머슨대가 지난달 28~29일(현지시간) 전국 12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일 공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2.7%)를 보면, 오는 2024년 대선 가상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39%, 트럼프 전 대통령은 44%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두 인사는 한 달 전 조사에서는 각각 42%, 44%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44%로 제자리걸음을 한 사이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만 3%포인트 낮아지면서, 지지율 격차가 5%포인트까지 벌어진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980년대 초 이후 40여년 만에 찾아온 ‘역대급’ 초인플레이션 탓에 각종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 승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