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11살 연하♥'배윤정, 子 초호화 돌잔치 현장 공개 "돈 잡았으면"('배윤정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유튜브 캡처



배윤정이 아들 돌잔치 현장을 공개했다.

1일 안무가 배윤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서재율 돌잔치 하다!! 근데 왜 남들이 더 신난거지?'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은 아들의 돌잔치를 담은 브이로그였다. 큰 규모의 돌잔치 현장과 연예인 하객들까지 돋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KBS2 예능 '빼고파'의 인연이 있는 김신영이 차진 진행으로 돌잔치를 이끌었고, 이어 하이라이트 돌잡이 시간이 다가왔다.

청진기, 명주실, 판사봉이 있는 가운데 김신영이 "재율이가 어떤 걸 잡길 원하시나"라고 묻자 서경환은 "돈"이라고 답했다. 할아버지가 즉시 돈을 올려뒀으나 김신영은 "제가 생각했던 돈보다 적다"며 할아버지가 주머니에서 더 돈을 꺼내게 해 하객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배윤정 역시 "돈을 잡길 원한다"고 남편과 입을 모았으나 아들 재율은 부모님의 마음도 모른 채 김신영이 건네는 돈을 날려버리고 말았다. 하지만 곧 오만원 권을 스스로 집어들어 주변을 환호하게 했다. 뒤이어 추첨을 해 선물을 주는 이벤트로 하객들까지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며 절친인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 하재숙이 댄스배틀을 펼치는가 하면, 고은아, 유정 등 '빼고파' 식구들까지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서 양가 어머니들의 덕담을 들은 서경환은 울컥하며 "너무 예쁜 윤정이 낳아주셔서 감사드리고, 너무 고마워 엄마"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프러포즈로 무릎을 꿇은 적 있냐는 김신영의 물음에 배윤정은 "프러포즈 아직 안했다"고 깜짝 폭로, 김신영은 서경환이 배윤정에게 무릎을 꿇고 따뜻한 말을 건네는 시간을 마련했다.

서경환은 "처음 만난 날부터 지금까지 너무 고마웠고, 요즘 자꾸 돈 달라고 하는데 돈 많이 갖다줄게. 널 만나 많이 성장하고 성숙해질 수 있었다. 사랑한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배윤정도 이어 똑같이 무릎을 꿇고 "나이 많은 여자 데리고 사느라 고생 많고, 열심히 돈 벌어서 와이프와 아들 호강시켜달라. 사랑한다"고 전해 훈훈한 돌잔치 분위기를 완성했다.

한편 배윤정은 지난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 코치와 결혼했으며 지난해 6월 득남했다. 또 배윤정은 남편과 함께 최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 출연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