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러다 문 닫을라"…푸틴, 가스 줄이자 구제금융 요청한 이 회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천연가스를 줄이자 유럽 최대 에너지 회사 중 하나인 독일 유니퍼 SE가 정부에 구제금융을 요청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유니퍼는 독일 정부와 국책은행인 독일재건은행(KfW)의 신용대출 한도를 늘리는 방안을 포함해 지분 투자 등 재정 안정화 대책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유니퍼는 유럽 최대의 러시아산 가스 구매자다.

푸틴 대통령이 서방의 각종 제재에 맞서 가스 공급을 대폭 줄임에 따라 지난달 중순부터 주문한 가스의 40%만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유니퍼는 부족분을 채우기 위해 현물 가스 시장에서 비싼 가격을 지불하고 가스를 사오고 있다.

그러다보니 수익성이 악화했고 급기야 정부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물론 비용 부담을 가스 요금에 반영하면 일부 해결할 수 있지만 독일 정부가 치솟는 물가를 고려해 가스 요금 인상폭을 제안해 한계가 있다.

이에 유니퍼는 한 해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그 여파로 하루 주가도 18%나 급락했다. 유니퍼의 주가는 이날을 포함, 올해만 무려 66%가 빠졌다.

클라우스-디터 마우바흐 유니퍼 대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서방 세계가 각종 금융 에너지 제재를 가하자 푸틴 대통령이 보복 차원에서 가스 공급을 줄여 사업이 눈에 띄게 악화했다"며 "이에 우리는 독일 정부와 안정화 조치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WSJ은 전쟁이 기업에 어떤 여파를 미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