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T1의 제우스야' T1, 탑 차이로 DRX 꺾고 '단독 2위 수성' [L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단독 2위에 올랐다.

1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T1 대 DRX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DRX는 '킹겐' 황성훈, '표식' 홍창현, '제카' 김건우, '데프트' 김혁규, '베릴' 조건희가 나왔다. T1은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등장했다.

2세트에서 DRX는 레드 진영을 T1은 블루 진영을 선택했다. T1은 피오라, 비에고, 스웨인, 세나, 세라핀을 골랐다. DRX는 그웬, 뽀삐, 빅토르, 칼리스타, 레나타를 픽했다.

2세트도 초반 데프트, 베릴이 구마유시를 공략했다. 하지만 오너의 적절한 갱킹으로 베릴이 죽고 말았다. DRX는 킬을 내줫음에도 봇 주도권을 활용해 대지용을 처치했다. 추가로 DRX는 봇에 홀로 있던 케리아를 따내면서 데프트를 키웠다.

첫 전령 타임, DRX가 T1의 견제를 뚫고 전령을 가져갔다. T1은 오브젝트를 내줬지만 탑에서 킹겐을 터트렸다. 더불어 제우스는 3인 다이브를 회피했다.

15분 경 T1은 두 번째 전령을 DRX에게 내주고 한타각을 쟀다. 이어진 한타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킬 스코어를 6대 1까지 벌렸다.

T1은 기세를 잡았다. 3명이서 뭉쳐다니면서 사이드 잘라먹기를 성공시켰다. 드래곤 3스택을 가뿐히 쌓은 T1은 지속해서 사이드를 노렸고 골드 격차를 쭉쭉 벌렸다.

28분 경 영혼이 걸린 마법공학 용이 등장했다. 양 팀 모두 용에 집중한 상황에서 한타가 열렸다. T1이 영혼은 물론 에이스까지 만들었다. T1은 그대로 봇을 밀어붙였고 봇 고속도로를 뚫었고 경기를 30분 전에 마무리지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