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보다 라면 많이 먹는 나라, 딱 '1곳' 있다…어디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베트남이 한국을 제치고 1인당 라면 소비량 세계 1위에 올라섰다.

지난달 30일 농심은 세계라면협회(WINA)의 ‘2021년 세계라면 시장 자료’를 인용해 베트남이 1인당 라면 소비량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은 1인당 연간 87개의 라면을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73개를 소비해 2위에, 네팔은 55개를 소비해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2013∼2020년 8년 동안 1인당 라면 소비량 1위를 지켰으나, 지난해에 2위로 떨어졌다.

WINA에 따르면 베트남의 1인당 라면 소비량은 2019년 55개, 2020년 72개에 이어 지난해는 87개까지 늘었다. 농심 관계자는 “베트남이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구매력이 높아지고 있고, 코로나로 인해 외식보다 집에서 한 끼를 해결하려는 경향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전체 라면 시장 규모는 2019년 50억개에서 2020년 70억개, 지난해 86억개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부터 세계 3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기준 국가별 전체 라면 시장 규모로 보면 중국이 440억개, 인도네시아 133억개로 1·2위다.

대다수 국가에서는 봉지면을 선호하지만 멕시코·일본 등은 용기면이 더 많이 팔리고 있다고 농심은 분석했다. 특히 멕시코는 용기면이 전체 시장의 89%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간식 문화가 발달한 필리핀과 인도에서는 미니사이즈 라면이 인기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라면협회는 라면 시장에 대한 정보 수집 및 관련 기업간 교류를 목적으로 지난 1987년 설립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