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김승희 손떼는 국민의힘 “후원금 사적 유용 바람직하지 않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관위 고발에 당내 ‘반대 기류’

민주당 “즉각 사퇴” 압박

국민의힘 지도부가 1일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내놓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29일 김 후보자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하자 ‘손절 모드’로 돌아선 거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김 후보자에 대해 “국회의원 때 후원금을 사적으로 썼다는 새로운 사실들이 지금 나온 것 같다”며 “제가 볼 때는 어쨌든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김 후보자가 그런 일은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누가, 회계책임자가 일을 하는 과정에 그런 문제가 불거졌을 것으로 보여지는데 어찌 됐든 좋은 모습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20대 의원 시절 정치자금을 활용해 보좌진에게 격려금을 지급하고 같은 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야당에서 많은 공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장을 주는 데 부담이 100배가 됐다, 이렇게 봐도 되겠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래도 국민들 여론이나 이런 것을 대통령이 살피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KBS 라디오에 출연해 김 후보자 거취에 대해 “인사권자의 고독한 결단만이 남은 상황이 아닌가 생각된다”면서 “특히 김승희 후보자의 경우에는 선관위가 갑자기 대검에다가 고발을 했지 않느냐”고 말했다. 송 원내수석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판단은 대통령이 하겠지만, 그동안 상황 변화가 생긴 부분을 고려해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은 조심스럽지만 들고 있다”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즉각 사퇴해야 하고, 사퇴하지 않을 경우 윤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누가 검증을 부실하게 해서 이런 문제를 방치했는지 확실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무자격자의 무청문 통과를 꿈도 꾸지 말라”고 했다.

박순봉·김윤나영 기자 gabgu@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