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당에서도 "자진 사퇴"…김승희 곧 정리 관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치자금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여당 안에서도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 후보자는 고의가 아니었다면서 검찰에서 소명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 내용은, 김형래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김승희 후보자가 수사를 받게 된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이틀째 비판 기조를 이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