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한국은 "파트너" 日엔 "반성하라"…中 나토참석 다른 반응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의 나토 참여를 비난하고 있다. 신경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국과 일본에 대해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 한국에 대해서는 '공동의 이익을 가진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평가한 반면, 일본에 대해서는 "군국주의 침략 역사를 진정으로 반성하라"고 요구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 중화권 매체 기자로부터 한일 정상의 나토 정상회의(6월29∼30일·마드리드) 참석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유럽과 동아시아 안보 불가분' 언급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은 뒤 이같이 평했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에 대해 "일본은 말로는 '무력에 의한 일방적 현상변경에 반대'한다고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스스로 군비 확장을 위한 명분을 찾고 있다"며 "진정으로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원한다면 응당 자신의 군국주의 침략 역사를 진정으로 반성하고 엄중한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토의 아시아·태평양화 최선봉에 서겠다는 일본의 의도는 전적으로 사욕의 발로이며 냉전사고를 가지고 있다"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단결과 협력을 해치는 행위는 모두 중국 인민과 동아시아 각국 인민의 반대에 부딪혀 목적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앞으로 나토의 관련 동향(아태 국가들과의 연계)을 예의주시하고,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상황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에 대해서는 "중국과 한국은 공히 아시아의 중요한 국가이자 서로 중요한 협력의 파트너로서 광범한 공동 이익을 가지고 있다"며 "중·한 쌍방은 부단한 노력으로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시대에 맞게 전진하도록 추동하고, 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NATO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서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전날 대변인 브리핑 관련 기록에서 일본을 협력 파트너로 규정한 대목을 삭제하기도 했다.

자오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브리핑에서 "한국, 일본은 아시아의 중요 국가이자 중국과 상호 중요한 협력 동반자로서 광범위한 공동이익을 보유하고 있다"며 "중국 측은 관련 각 측이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고 아시아의 평화롭고 안정적인 발전을 수호하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었다. 한일 모두를 협력 동반자로 규정한 답변이었다.

그러나 외교부 홈페이지에 당일 밤 올라온 질의응답록에는 이 답변 중 중국의 협력동반자를 언급한 대목에서 '일본'은 빠졌고, '관련 각 측'은 '한국 측'으로 수정됐다.

한국과 일본에 대한 중국의 다른 대응은 한미일 3각 공조의 두 축을 이루는 한일을 '갈라치기' 하려는 의중을 담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한국의 친 서방 행보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중국은 한국 정부가 중국에 등을 돌리거나 미국 쪽으로 경사되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는 반면, 일본에 대해서는 그와 같은 기대의 여지가 작은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 베이징 외교가의 평가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