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윤리위 해체 권한도 있다”…“앞의 것” 부인하며 불복 뜻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일 징계위 심위 앞두고 성접대 의혹 정면 부인

“증거 인멸 교사 안했다…앞의 것도 안했다”

윤석열 대통령 귀국 마중 나가 ‘손절설’ 반박


한겨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일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성접대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심의와 관련 “(당 대표에겐) 윤리위를 해체할 권한도 있다”며 “(윤리위 결정을) 다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오는 7일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두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결과에 불복할 수도 있다는 뜻을 드러낸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제이티비씨>(JTBC) 방송 ‘썰전 라이브’에서 ‘징계가 나올 경우, 최고위 의결을 거쳐 징계 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가 저를 건 건 성접대 의혹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누군가를 교사했다는 의혹인데, 저는 교사를 안 했다. 앞의 것(성접대)도 안 했다”며 “(성접대 의혹 증거를 인멸)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사람에게 했음을 증명하라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경찰이 해당 사안을 수사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윤리위가 어떤 판단을 했는데, 수사기관에서 그것과 상반된 판단을 내놨다면 그게 정치적으로 가장 위험한 상황”이라고도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윤리위 심의를 앞두고 윤 대통령과의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왔던 박성민 대표 비서실장의 사퇴 배경에 당내 친윤계(친윤석열계)의 압박이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박 의원이 그만두겠다고 했을 때 주변에서 어떤 압박을 받고 있을지를 잘 알겠더라”며 “‘대표를 잘 모셔라’ 이런 얘기를 주변에서 한다고 들었는데, 그게 저를 잘 못 모셔서 그런 얘기를 하겠나. 말씀하신 분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대표를 이끌라는 얘기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의 사퇴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손절’했다는 이미지를 만들려고 한 게 아니냐는 취지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의 개입 여부에 대해선 “그런 해석을 부인할 수는 없다”면서도 “대통령이 출국 중이라 물리적으로 대통령과 소통이 원활한 상황은 아니었을 거다. 그렇게 연계해서 생각하고 싶지는 않다”고 선을 그었다. 당내 친윤계 의원들과 윤 대통령을 분리하며,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는 이날 3박5일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윤 대통령을 마중하러 성남 서울공항에 나갔다. 사전에 공개된 당 대표 일정표에는 없던 ‘깜짝 영접’이었다. 이 대표는 지난 27일 윤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할 당시에는 배웅에 나서지 않았다. 당시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만 공항에 나가, 이 대표가 따돌림을 당하고 있는 거란 말이 나왔다.

이 대표는 성일종 정책위의장과 송 원내수석부대표 등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비롯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과 함께 공항 활주로에서 윤 대통령을 맞았다.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의 손을 잡고 공군 1호기 트랩에서 걸어 내려와 도열 순서에 따라 이 장관에 이어 이 대표와 웃으며 3초 정도 악수를 나누며 대화를 나눴다. 이 대표는 방송에서 “‘이번에 성과가 너무 좋았던 거 같습니다’라고 했더니 저 웃는 표정이 나왔다”며 “성과가 한국에서 보기에도 의미있었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이런 행보를 두고 친윤계와의 갈등으로 당 안에서 고립무원 상태로 내몰리자, 윤 대통령과의 원만한 관계를 부각하며 ‘이준석 손절설’을 불식하기 위한 해석이란 말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지난번(윤 대통령이 출국할 때)에 안 갔더니 워낙 확대 해석이 많았다. 충돌하는 일정도 없어서 다녀왔다”며, 외부적인 시선을 의식한 게 아니라고 설명했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