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요섭 공개 사과 “소수 팬만 참석할 수 있는 대화방 만들어 상대적 박탈감 느끼게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그룹 하이라이트 메인보컬이자 뮤지컬 배우, 작곡·작사가로도 활동 중인 양요섭(사진)이 팬들에게 공개 사과했다.

양요섭은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서 “어제저녁 많은 분이 계신 오픈 채팅방을 돌아다니며 나름의 소통을 하고자 했다”며 “그 과정에서 직접 소수 인원만 참석할 수 있는 대화방을 만들었던 일이나 특정 대화방에서의 제 행동이 누군가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항상 다수의 인원이 있는 곳에서 저만 일방적인 소통을 했던 것 같아 한 행동이었지만, 어떤 의도였던 누군가에게 그런 기분을 느끼게 한 제 행동의 문제와 저의 생각이 너무나도 짧았음을 시간이 지나고서야 알게 됐다”며 “그리고 이제야 촬영을 마무리하고 부랴부랴 글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여러 감정을 느끼고 기분 상하셨을 많은 분께 죄송하다”며 “앞으로 더 신중하고 깊이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지난달 29일 일부 인원만 참석할 수 있는 대화방을 직접 개설해 팬들과 소통을 했고, 이에 다른 팬들은 특정 인원들과만 친목을 도모한다며 불만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양요섭은 하이라이트 동료 손동운과 KBSN 웹 예능 ‘무엇이든 딜리버리2’에 출연 중이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