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윤대통령 "한미일 군사안보협력 재개"…귀국길 공군1호기서 간담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대통령 "한미일 군사안보협력 재개"…귀국길 공군1호기서 간담회

[앵커]

첫 해외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은 귀국길 전용기에서 기자들과 만났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에서 5년 가까이만에 북한에 대한 세 나라의 공조 복원을 대표 성과로 꼽았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김건희 여사와 손 잡고 전용기 공군1호기에 탑승한 윤석열 대통령.

기체가 하늘 위로 올라 안정 고도에 접어들자, 곧바로 연단 앞에 섰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겸한 스페인 방문이 "다양한 양국 현안을 논의하는 데 유익한 기회가 됐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가장 의미가 큰 일정으로 한미일 정상회담을 꼽으며, 4년 9개월만에 북핵에 맞선 세 나라의 공조가 복원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북핵 대응을 위해서 상당기간 동안 중단되었던 어떤 군사적인 안보협력, 이런 부분들이 다시 재개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그런 원칙론에 저희가 합치를 봤다…"

북핵에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나토 회원국들의 입장도 확인했다고 윤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장기간 경색된 한일관계 개선 의지도 밝혔습니다.

특히 과거사 문제와 미래 협력 방안을 동시에 풀어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되어야 하고, 전부 함께 논의할 수 있고…"

우리나라와 일본의 나토회의 참석에 반발한 중국을 향해선 "특정 국가를 배제하려는 게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원전, 방산 '세일즈 외교' 성과도 소개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안보 위기감이 커진 유럽 정상들에게 원전 홍보책자를 건네며 설득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저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우리 한국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가장 안전하고 가장 신속하게 시공 완료할 수 있다."

3박 5일 첫 해외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은 곧바로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해 밀린 국내 현안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한미일_정상회담 #군사안보협력 #나토정상회의 #공군1호기_간담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