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어준 "이준석, 尹에 SOS 쳤지만···돌아온 답은 손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인정 못하겠지만 실제 나와있는 상황은 강퇴"

김성진 측 "李에 20차례 이상 성상납 제공" 주장

서울경제



방송인 김어준씨는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 사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대표를 손절한다는 신호”라고 주장했다.

1일 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이준석 대표가 윤 대통령에 SOS를 쳤지만 돌아온 답은 대표 비서실장 사퇴, 즉 손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윤 대통령 측근인 박성민 비서실장이 사표를 낸 건 이준석 운명이 본인 손에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이 대표 본인은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실제 나와 있는 상황은 명퇴나 강퇴”라고 전했다. 이는 이 대표가 성상납 의혹 자체를 부인하고 있으나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측은 사퇴를 압박한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30일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에 따르면 김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이 대표에게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두 차례 성상납을 제공한 것을 더해 2016년까지 20차례 이상 접대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지난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어떻게 됐든 이준석 당대표는 견딜 수 없을 거다. 태양은 둘이 아닌 하나”라며 “이건 ‘이준석 대표 당신이 알아서 해라, 거취를 결정해라’ 하는 경고”라고 해석했다.

박 전 원장은 “윤리위 전에 관둔다고 본다”며 “험한 사형선고를 받고 죽는 것보다 자기 스스로 물러가서 다시 재기하는 방법을 택해야지”라면서 이 대표의 자진사퇴를 권유했다.

한편 이 대표는 자신을 향해 연일 이어지는 사퇴 압박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감당할 수 없는 방향으로 달리면 된다”며 사퇴여부를 일축했다. 이 대표는 “(윤심 손절) 해석은 가능하겠지만, 박 실장과 어제 대화에서는 그런 내용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지선 인턴기자 kjisun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