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로 르메이에르 빌딩 "흔들렸다" 신고... 원인 조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르메이에르 빌딩에서 대피 안내를 듣고 대피한 시민들이 건물 앞에 모여있다.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오전 10시 25분께 서울 종로구 르메이에르 빌딩이 흔들렸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당국이 원인을 파악 중이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신고 접수 후 오전 10시 39분께 대피 안내 방송이 실시됐으며, 건물 내 상가와 오피스텔 입주자 전원 1,000여 명은 모두 밖으로 대피했다.

서울 종로 소방서는 건물 주변에 안전 통제선을 설치했고 소방관들과 인근 청진파출소, 종로구청 관계자들이 현장에 출동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건물 21층 옥상에 있는 약 10m 크기의 냉각팬 날개가 파손되면서 건물에 진동을 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나광현 기자 nam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