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나양 가족 비극을 정치에 이용? 박지현 “민주당도 책임 커” VS 박은수 “판사냐? 구원자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지현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됐다”

박은수 “이 사건을 민주당·文정부 비판 용도로 사용하는 정치인은 박지현 유일”

세계일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국회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실종 한 달 만에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조유나(10)양 가족 사건을 언급하며 “5년간 나라를 맡은 민주당 책임도 크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민생과 협치로 더 이상의 비극을 막아야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열 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다. 부모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나”라고 정치권에 물었다.

그는 지난 17년 동안 한국이 ‘OECD 자살률 1위 국가’라는 점을 언급하며 “생활고를 비관한 가족의 동반 자살도 한두 번이 아니다. 어쩌면 이런 참혹한 비극은 여기서 끝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이어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면서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자책했다.

박 전 위원장은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 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돼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민주당부터 민생으로 달려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빈부격차는 어떻게 줄일지,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생계 때문에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복지국가는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고 토론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협치를 해야 한다”면서 “죽음으로 내몰리는 사람들에게 삶의 희망을 다시 줄 수 있다면 그 어떤 정책도 협상 테이블에 올려 기꺼이 토론해야 한다.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됐다. 더 이상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조양 가족의 명복을 빌며 글을 마쳤다.

세계일보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에서 실종된 조유나(10)양의 일가족이 탔던 차량이 지난 29일 그물망에 싸여 인양 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박은수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 <박지현 전 위원장님, 이런 비극을 정치에 이용하지 마십시오>라는 글을 올려 박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박 전 부대변인은 “박 전 위원장은 스스로가 ‘판사’라고 생각하는 듯하다”면서 “이 사건에 안타까움을 느끼지 않는 국민은 없다. 그러나 이 사건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정치인은 박지현 전 위원장이 유일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며 당내 입지를 넓히기 위해 이 사건을 이용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번지수를 한참 잘못 짚었다”면서 “이 사건을 진정으로 추모하고 싶었더라면, 추모만 했어야 했다. 또는 이 문제를 사회적 문제로 연결시키고 싶었다면 ‘동반자살’이 아니라 ‘아동사망’에 대한 메시지를 냈어야 했다. 그러나 이 사건이 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비판으로 이어져야 하는지 당최 알 수 없다”라고 박 전 위원장을 거듭 때렸다.

박 전 부대변인은 “사실 민주당은 늘 민생을 위해 힘써왔다”라며 “박 전 비대위원장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넓히기 위해 그동안 애써온 이들의 발자취를 지우는 일이 안타깝다. 저는 늘 박지현 본인이 민주당의 구원자가 된 듯한 메시지가 우려스럽다”며 글을 마쳤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