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감원장 만난 시장전문가들 “가계·기업부채 급증…금리상승 부담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 하반기 국내증시 주요 리스크 국제유가·수출·기업실적 불확실성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한 성장둔화·자산가격 조정 불가피한 안정화 비용"

아시아투데이

금융감독원에서 (왼쪽부터)황병진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 장문준 KB증권 애널리스트, 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박석길 제이피모간체이스 이코노미스트, 오석태 소시에테제네랄 이코노미스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형일 기자 = 시장전문가들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만나 가계·기업부채가 급증했다고 평가하며 금리상승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1일 오전 이 원장은 금감원에서 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박석길 제이피모간체이스 이코노미스트, 오석태 소시에테제네랄 이코노미스트, 황병진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 장문준 KB증권 애널리스트 등 시장전문가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시장전문가들은 펜데믹(세계적 대유행) 극복과정에서 전세계적으로 부채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나라는 가계·기업부채 규모가 빠르게 증가해 금리 상승이 경제 주체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 시장전문가들은 올해 하반기 국내증시에 미치는 주요 리스크로 국제유가(인플레이션), 수출, 기업실적 불확실성 등을 꼽았다. 다만 우리나라의 대외지급능력 등 양호한 경제 펀더멘털, 기업실적을 고려하면 하방 지지선이 견고하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국가 신용도 대비 금리 경쟁력·유입자금 성격 등을 감안하면 한·미 금리 역전이 발생하더라도 외국인 자금의 급격한 유출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시장전문가들은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한 성장둔화와 자산가격 조정은 불가피한 안정화 비용이라고 평가했다. 또 장기적으로는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안정과 통화정책 신뢰성 제고라는 경제적 편익이 더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리나라의 경우 통화 정상화 과정에서 이자비용 부담 증가 등이 예상되지만, 전반적인 금융안정을 해칠 정도로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에 이 원장은 “앞으로도 잠재리스크를 포착하기 위해 전문가와의 소통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며 “오늘 간담회에서 논의된 의견은 금융감독 업무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