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에 미쳐서"..31세 나이차 부부, 할아버지오해 받는 고충('특종세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특종세상’ 31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부부가 고충을 토로했다. 주위에서는 66세의 아이 아빠를 할아버지로 봤고, 아내에게는 “돈 때문”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졌다.

지난 30일 오후에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특종세상’에서는 결혼 3년차가 된 김근해, 박윤수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들은 31세 차이 연상남 연하남 부부. 박윤수 씨는 올해 66세, 김근해 씨는 35세였다.

김근해, 박윤수 부부는 현재 8개월 된 아들의 육아를 하고 있었다. 환갑이 넘은 나이에 본 아들이지만 주위에서는 박윤수 씨를 할아버지로 봤다. 이들이 함께 시장에 나서면 시장에서는 아들을 보며 “할아버지를 꼭 닮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주위의 편견에 부딪혀 결코 수월하지 않은 생활이었다.

김근해 씨는 31세 많은 남편과의 결혼에 대해서 “‘쟤 나이 먹은 사람 돈 때문에 만나서 진짜 편안하게 산다’, 또 뭐 안 그러면 ‘돈에 미쳐서 환장해 가지고 저렇게 (결혼해서) 산다’ 진짜 별의별 얘기들을 다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들은 매일 산을 찾아 기도를 하고 있었다. 김근해 씨는 “그냥 떳떳하고 행복하게 살면 남이 뭐라고 하든 인정은 해주시지 않겠나”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OSEN

김근해, 박윤수 부부는 12년 전 에스테틱 교육 학원에서 처음 만났다. 김근해 씨는 남편의 듬직한 모습에 호감을 느꼈고, 박윤수 씨도 마음을 열고 연애를 시작했다. 이후 김근해 씨는 난치병 판정에 신내림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고, 가족들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박윤수 씨가 그녀의 옆을 지켜주며 결혼을 하게 됐다.

하지만 결혼 후에도 이들을 향한 편견과 66세의 나이에 아이를 돌보기는 쉽지 않았다. 박윤수 씨는 “내가 성격이 아이들과 같이 놀아주고 얼굴도 비비도 하고는 싶은데 하면서 내 몸이 안 따라줘서 첫 번째로 아이 안으면 무게중심이 앞으로 치우치니까 허리가 많이 안 좋고, 무릎도 많이 다치고 몸이 안 좋아서 미안하다”라고 털어놨다.

주변에서는 박윤수 씨를 아들 태금이의 할아버지로 봤다. 그는 아내와 아들의 놀이방을 함께 찾았지만 들어가진 않았다. 박윤수 씨는 “멋쩍으니까 안 들어간다. 젊은 아빠들이 같이 와서 돌봐주고 그런 자리는 가기 좀 그렇다. 바깥으로 돈다. 태금이 엄마 혼자 아이와 노는 뒷모습을 보면 미안한 생각은 좀 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에 대해서 김근해 씨는 “커가면서 만약에 태금이가 말을 할 줄 알고, 걸어 다니고 아빠랑 다닐 때 만약 그런 상황들이 오면 태금이 아빠가 당당해지셨으면 좋겠다. 그래야 아이도 그걸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것 같다”라며 안타까워했다.

태금이를 돌봐주기 위해 외할머니인 김근해 씨의 어머니도 집을 찾았다. 김근해 씨의 어머니는 “(사위가) 4살 많다. 우리가 부부인 줄 안다. ‘야 어떻게 너네 신랑이랑 엄마가 부부인 줄 아니?’라고 그러면서 웃는다. 그러고 만다. 남들이 볼 땐 그렇게 볼 수밖에 없으니까. 그래서 대수롭지 않다”라고 말했다.

OSEN

반면 장인과는 사이가 좋진 않았다. 박윤수 씨는 “서로 시간 차를 두고 왔다 갔다 한다. 내가 밖에 나가 있는 시간에(들어오고), 아직은 서로 불편하니까. 내가 태금이 외할아버지 오는 시간이 주로 내가 밖에 나가 있는 시간과 태금이 엄마가 밖에 있는 시간에 그때 많이 왔다 갔다 하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처음에는 딸도 만나고 싶지 않았다고. 김근해 씨의 어머니는 “(딸을) 안 보고 싶을 정도로. 인정을 안 하고 안 보고 싶을 정도면 뭐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어느 부모가 나이 많은 사위를 보고 싶은 부모는 없다”라고 털어놨다.

부부 사이의 갈등도 있었다. 김근해 씨는 남편에게 “다 잘해준다. 항상 감사하고 고맙고 그렇다. 그런데 한 번도 여기 와서 공원에 태금이 유모차를 끌고 가본 적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편견 때문에 아들과 외출조차 쉽게 하지 못하는 마음을 이해하면서도 안타까워했다. /seon@osen.co.kr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