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홍현희가 태몽도 꿨는데..장영란, 45살 셋째 임신→유산 “자만했다..다 내 잘못”(종합)[Oh!쎈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45살에 셋째 늦둥이를 임신해 많은 축하를 받았는데 2주일여 뒤 유산했다는 가슴 아픈 소식을 전했다. 남편인 한의사 한창과 임신테스트기를 공개하며 행복해 했지만 심장이 멈춘 태아를 보내야 했다.

장영란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을 통해 유산했다고 전했다. 그는 “안 좋은 소식 전해드려야 할꺼 같아서 죄송해요..”라며 “오늘 병원 검사하러 갔는데.. 복덩이가 심장이 뛰질 않았어요”라며 안타까운 유산 소식을 전했다.

이어 “전..괜찮아요.. 그냥 자책중이에요.. 너무 들떠서 행복해서 빨리얘기하고, 너무 빨리축하받고 이렇게 된게다 제탓인거 같고. 너무 신중하지 않았다"며 "제 나이생각 않고 끝까지 건강하게 지킬 수 있을꺼라 자만했다”고 자책했다.

그러면서 “다 제 잘못 같다.. 임신을 간절히 원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희망을 드리고 싶었는데.. 너무 마음 아프고 속상하다”며 “가슴 아픈 얘기 전해 드려서.. 너무 죄송해요.. 툭툭 떨고 잘 이겨낼께요”라고 마음을 다잡는 모습이지만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슴 아픈 소식에 동료 연예인들이 위로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하정은 “어머 언니 언니 몸 잘 추스리고 힘내자”라고, 제이쓴은 “누나 몸 잘 추스리셔야해요”, 박미선은 “몸 잘챙겨 영란아”, 김민경은 “언니 힘내고 몸조리 잘하셔야해요”, 이정민은 “하아… 언니…. 넘 속상하겠어요.. 잘 회복되길 기도할게요. 토닥토닥…”이라고 걱정하며 응원했다.

또한 최근 쌍둥이를 출산한 성유리도 “언니 자책하지 마세요 언니 잘못이 아니예요 언니 마음에 평안이 찾아오길 기도할게요”이라고, 김가연은 “두 아이들 꼭 껴안고 푹 자도록해. 너가 지금 제일 힘든데 뭐가 죄송하니..푹 쉬어 영란아”, 박슬기는 “눈물 나요.... 언니 이게 왜 언니가 죄송한 거예요... 죄송하지마요. 이건 언니 잘못이 아니예요... 이미 너무 멋진 엄마이고 이미너무 많은 예비맘과 임신을 바라는 엄마들에게 희망이 되어줬어요. 그래서 되려 고마워요. 이기적일 만큼 언니만 생각하세요. 다독여줄게요 토닥토닥”고 했다.

이외에도 김소현, 신수지, 김태균, 김민정, 김원희 등 동료들의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영란, 한창 부부는 결혼 14년차에도 달달한 결혼생활을 보여주며 사랑꾼 부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이들 부부는 최근 결혼생활을 담은 ‘란이는 한창 충전 중’이라는 책까지 출간했던 바.

사랑꾼 부부가 결혼 관련 책까지 출간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14일 45살에 셋째를 임신했다고 알리며 겹경사를 맞아 축하가 쏟아졌다. 당시 장영란은 “믿겨지지 않는 일이 일어났어요. 저희 가족에게 너무나 행복하고 감사한 일이 생겼어요. 아기 천사가 저희 가족을 찾아왔어요. 열나고 덥고 날짜는 다 되어가는데 생리 소식은 없고 폐경인 줄 알고 벌써 때가 됐구나. 갱년기인가 나도 늙었구나 했는데 글쎄 임신이라니”이라고 전했다.

이후 초음파 받는 동영상과 동료들의 베이비 샤워를 받은 사진, 입덧으로 고생하는 일상도 공유하며 임신부로서 임신을 즐겼다. 그러다 지난달 27일 “유산끼가 있어서 모든 일정 다 취소하고 일주일 내내 집에서 눕눕눕했어요 노산이라 체력도 급속도로 떨이지고 하루종일 배타고 있는 이 느낌 울렁울렁 힘들지만 잘 버티고 있어요 끝까지 잘 지킬께요. 저로 인해 희망을 가지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잘 해볼께요”라고 유산기가 있다고 전해 걱정을 샀다.

그런데 그로부터 3일여 뒤 유산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장영란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