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4호 태풍 '에어리' 온다…5일 제주 지날 것으로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남아에서 발달한 열대저압부 2일 새벽 태풍으로 격상해 북상

노컷뉴스

제4호 태풍 에어리 예상진로도. 제주지방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4호 태풍 에어리 예상진로도. 제주지방기상청 제공
동남아시아에서 발달한 열대저압부가 제주를 향하고 있다. 이 열대저압부는 2일쯤 제4호 태풍으로 격상해 '에어리(AERE)'가 될 전망이다. 에어리는 5일쯤 제주를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열대저압부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1002㍱, 최대풍속은 초속 15m다.

이 열대저압부는 2일 오전 3시쯤 제4호 태풍 에어리로 발달될 것으로 예상된다.

에어리는 오는 4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으로 접근한 뒤 5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동쪽 약 50㎞ 부근 해상을 지난다. 이후 남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리는 6일 오전 3시쯤 독도 남서쪽 약 150㎞ 부근 해상에서 소멸 수순을 밟겠다.

제주에 근접하는 4일 새벽 에어리는 최대풍속 초속 24m, 중심기압 990㍱의 태풍으로 성장한 뒤 제주를 지나는 5일 새벽에는 최대풍속 초속 19m, 중심기압 998㍱의 상태로 지날 전망이다.

한편 태풍 에어리(AERE)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마셜어로 폭풍을 의미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