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VS허준호, 더 독해진 두 번째 라운드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허준호 배인혁 / 사진=스튜디오S·보미디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과 허준호 사이, 미지의 변수가 될 배인혁이 파고든다.

1일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극본 김지은·연출 박수진) 측은 한층 더 '독하고 센' 두 번째 라운드에 돌입한 오수재(서현진)와 최태국(허준호)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여기에 심상치 않은 행보를 예고한 최윤상(배인혁)의 등장도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틸컷 속엔 오수재와 최태국 사이로 미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오수재는 최태국이 일련의 사건들과 연관되어 있음을 의심하고, 최태국은 오수재가 얼마든지 자신의 치부를 쥐고 흔들 수 있음을 의식하기 시작한 상황. 오수재의 오랜 복수는 성공할 수 있을지, 두 사람의 지독한 악연은 어떻게 끝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진 사진에는 두 사람 앞에 나타난 최윤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는 아버지 최태국에게 리걸클리닉센터 멤버들을 지켜달라는 조건으로, 원래 자신의 자리였던 TK로펌에 돌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작정하고 박쥐가 되겠다"며 오수재의 인턴이 되기를 자처한 이유는 무엇인지 최윤상의 변화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방송되는 9회에서 오수재는 공찬의 집에서 지내며 무거운 현실을 잊고 행복한 나날들을 보낸다. 최윤상은 TK로펌에서 오수재의 인턴을 하기 위해 리걸클리닉센터까지 나가버린다.

'왜 오수재인가' 제작진은 "서로의 패를 훤히 들여다보고 있는 오수재와 최태국의 대립 구도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자신의 수를 감춘 최윤상의 의문스러운 행보까지 더해져 예측할 수 없는 후반부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