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둘째 출산 임박' 양미라, 만삭 D라인에 첫째 子의 뽀뽀 "부랴부랴 필요 물품 사고"[TE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미라가 출산 임박한 근황을 전했다.

양미라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썸머 가재수건이랑 옷도 세탁하고 부랴부랴 필요한 물품들도 사고...그래서 그런지 정말 출산이 임박한 느낌이에요. 느낌상 서호 때처럼 38주에 낳을것같은데 그러면 정말 몇 일 안 남은 거라 마지막 주수 사진 좀 남기려고 했더니... 쭈쭈 먹여달라고 와서는 배로 밀어도 안나가는 정서호. 그래도 썸머한테 뽀뽀도 해줬어요. 사진 그만 찍는 조건으로.... #주수사진 #37주4일"라고 글을 올렸다. 만삭인 양미라의 부푼 배는 눈길을 끈다. 첫째 아들은 양미라의 배를 만지고 뽀뽀를 하고 있다. 사랑스러운 모습이 미소를 부른다.

양미라는 2018년 사업가 정신욱 씨와 결혼해 슬하에 서호 군을 두고 있다.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