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팔 사람은 많고 살 사람은 없다…수도권 아파트 수급지수 '뚝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 매매수급지수 3년여만에 90 아래로

서울 8주째 매수 위축…거래절벽·가격하락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팔 사람만 늘어나고 살 사람은 줄어드는 수급 불균형이 가속화하고 있다.

1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9.8을 기록하며 90 이하로 떨어졌다. 수도권 매매수급지수가 90 이하로 내려온 것은 2019년 8월 12일(89.6) 조사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처음이다.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100)보다 낮으면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의 경우 87.0으로 8주 연속 지수가 하락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서울 지역 5대 권역의 지수가 일제히 지난주보다 낮아졌다. 지난 5월 초부터 시행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조치로 매물이 늘고 있지만 금리 인상, 집값 하락 우려 등으로 매수세가 줄어든 영향이다. 경기도와 인천의 매매수급지수 또한 각각 91.0, 91.6으로 지난주(91.1, 91.9)보다 낮아졌다.

전국적인 아파트값 하락세가 가팔라지면서 수급지수가 향후 더 떨어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서울 아파트값은 5주 연속으로 하락했다. '6월 4주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이어 0.03% 떨어졌다. 수도권 전체의 하락세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의 35% 수준으로 급감하며 5월 기준 역대 최저 수준를 기록했다. 부동산원은 "일부 지역에서 초고가 위주로 간헐적 거래가 발생했으나, 전체적으로는 추가 금리인상 우려와 매물 적체 영향 등으로 관망세가 지속되고 거래심리 위축되며 서울 전체에서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도 비슷한 상황이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04%에서 -0.05%로, 인천은 지난주 -0.06%에서 -0.08%로 각각 하락폭이 커졌다. 인천은 지난해 상승 피로감과 신규 입주물량 영향이 겹치면서 하락폭 확대되고 있다. 경기·인천의 하락폭 확대로 수도권 전체 아파트값 변동률 역시 0.05% 하락해 지난주(-0.04%)보다 낙폭이 커졌다. 전국 아파트값도 지난주 -0.03%에서 금주 -0.04%로 내림폭이 확대됐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