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이브' 유선, 서예지·박병은 불륜 폭로…이혼 선언에 긴장감 고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N 수목극 '이브', 불륜과 복수 소재로 안방극장 공략
배우들 간 호연에 긴장감 극대화
한국일보

‘이브’ 박병은이 유선에게 이혼을 통보했다.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브’ 박병은이 유선에게 이혼을 통보했다. 이로 인해 서예지와 유선이 정면충돌하면서 극의 긴장감이 고조됐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 10회에서는 강윤겸(박병은)의 마음과 이성을 완벽히 장악하며, 한소라(유선)의 인생을 파멸시키기 위한 이혼 성공을 코앞에 두고 복수심을 더욱 불태우는 이라엘(서예지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라엘은 자신의 친모를 살해한 소라에게 맞대결을 선포한 뒤, 윤겸과 이혼시키기 위해 본격적인 계략을 실행에 옮겼다. 이에 라엘은 윤겸과의 관계에 주도권을 잡기 위해, 냉랭함을 유지해 윤겸을 조바심 나게 했다.

이어 라엘은 소라의 주변을 맴돌며 그녀의 피를 말렸다. 라엘은 소라가 쇼핑몰 대표임을 발표하는 VIP 행사에 찾아가, 그녀가 가장 두려워하는 부친 한판로(전국환)를 언급하며 압박했다. 라엘의 계획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소라가 윤겸과 자신으로 인해 다툴 것을 예측한 라엘은 그녀의 가방에 마이크를 몰래 넣어 행사장에 두 사람의 대화가 울려 퍼지게 만들었다. 이로 인해 윤겸의 불륜 사실은 모두에게 공개됐고 윤겸과 소라는 참담해졌다. 이후 소라는 “어떻게든 내 결혼생활 지켜내고 잘 살아낼 거야”라고 마음을 다지는 한편 부친 한판로가 사실을 알게 될까 두려움에 눈물 짓는 등 불안정한 심리상태에 돌입했다.

윤겸은 자신의 불륜을 소라에게 알리고 행사장에 공개한 사람이 라엘임을 알게 돼 충격과 분노에 휩싸였다. 이에 윤겸은 라엘을 찾아가 분노를 토해냈지만, 라엘은 되레 자신을 숨기려 했던 그를 몰아붙였다. 더욱이 윤겸이 이별을 통보하고 돌아서자, 라엘은 그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며 “볼지 말지 결정하는 건 당신이 아냐. 나지”라고 강하게 대꾸하며 윤겸과의 심리싸움에서 우위에 있음을 드러냈다.

라엘은 자신과 비슷한 아픔과 결핍을 지닌 윤겸을 향한 연민을 지울 수 없었다. 이에 라엘은 윤겸에게 한판로가 비자금으로 협박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전해주는가 하면, 그의 향후 인생을 위해 피한방울 섞이지 않은 법적 모친의 임종을 지키고 친가와 화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후 라엘의 복수는 가속도를 더해갔다. 라엘은 윤겸의 여자로, 복수 대상인 한판로와 그의 수족 김정철(정해균 분)과 대면하기 위해 서은평(이상엽)과 함께 윤겸의 집안 장례식을 찾았다. 이윽고 한판로는 윤겸과 라엘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됐고, 윤겸은 혹여 그로 인해 라엘이 다칠까 고민한 끝에 그녀에게 전화를 걸어 그의 진심을 물었다. 이에 라엘은 “숨겨진 여자는 싫어요. 한소라씨가 아닌 내가 당신 여자가 되고 싶어요”라고 전해, 윤겸의 선택만이 남았음을 알게 했다. 그리고 동시간, 라엘의 복수 동반자 장문희(이일화)는 LY 피해자 연대의 대표로 전면에 나설 것이라 예고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윽고 방송 말미 윤겸은 소라에게 이혼을 통보해 충격을 안겼다. 윤겸은 “우리가 이렇게 사는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우리 헤어지자. 그만 살아. 몇 날 며칠 얘기해도 내 결정은 바뀌지 않아. 이혼해”라며 라엘의 바람대로 소라에게 이혼을 선언했다. 이 모든 대화를 듣고 있던 라엘은 소라를 이혼시키려던 계획의 성공이 보이자, 가족사진을 손에 꼭 쥐고 더욱 강렬한 복수심에 불타오르는 눈빛으로 분노의 눈물을 떨궈 긴장감을 치솟게 만들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