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형 믿었는데…" 박수홍, 친형과 법적 공방 속 끝내 눈물 ('실화탐사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송인 박수홍, 소속사 대표 친형 횡령 혐의로 고발
친형 부부, 법인카드로 조카 학원비 결제
한국일보

친형과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이 가족을 의심해야 했던 심경을 토로하면서 끝내 눈물을 흘렸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형과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이 가족을 의심해야 했던 심경을 토로하면서 끝내 눈물을 흘렸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방송인 박수홍이 출연해 가족 간 법적 다툼과 관련된 심정과 고충을 밝혔다.

지난해 6월 박수홍은 친형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자신의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였던 A씨의 횡령 혐의를 주장하면서 공방이 시작됐다. 형제간의 긴 법정 다툼이 시작된 이후 박수홍은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수홍은 "이 자리가 30년 넘게 방송하면서 가장 어려운 자리"라면서 "더 이상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형과 형수를 많이 믿었고 가족을 온전히 사랑했기 때문에 합의를 통해서 해결하려고 시도했다. 그런데 연락조차 안 되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고소를 결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털어놨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A씨가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동생의 출연료를 횡령했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수홍 측이 주장하는 횡령 금액은 116억 원이다. 박수홍 법률 대리인은 "A씨가 출연료를 동생과 7대 3으로 나누기로 한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 출연료를 착복, 법인 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했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의 개인 통장에서 40억 가량의 개인자금을 횡령한 것 뿐만 아니라 전 매니저의 통장을 횡령 행위에 이용하는 등이 문제가 됐다.

유재석 "박수홍, 힘들 때 날 위로한 좋은 형"


이후 박수홍은 평생을 함께한 가족 간의 믿음이 깨지고 법적 다툼과 악의적 루머에 고통받으며 큰 상처를 받았다. 이에 박수홍을 위한 지인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특히 유재석은 "수홍이 형은 저하고 91년 KBS 대학 개그제 동기이자 저하고 정말 진한 우정을 나눈 그런 친한 형님이다. 지금도 착한 심성과 성품은 변하지 않는다. 제가 힘들 때 형이 참 많이 저를 위로해 줬다. 저한테는 진짜 좋은 형이다. 우리 이 마음 변치 말고 평생을 의지하면서 그렇게 살자"라면서 진심 가득한 메시지를 보냈다.

결국 박수홍은 눈물을 흘렸고 "많은 분들이 힘내라고 응원의 글을 보낸다. 잘 살진 못했지만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자부하는데, 그 글을 읽으면서 울면서 버텼다"며 "작은 힘이지만 노력하면서 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