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브' 서예지 "잠자리 즐겼다…화대도 내가 내" 박병은에 돈 뿌렸다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서예지가 박병은에게 화대를 뿌렸다.

30일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이라엘(서예지)가 강윤겸(박병은)에게 돈을 뿌리며 초강수를 두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윤겸은 한소라(유선)에게 불륜 사실을 이야기하고 도발한 사람이 이라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강윤겸은 이라엘을 찾아가 왜 그랬냐고 물었다. 강윤겸은 "당신과 함께 있기 위해서 나는 최선을 다했다. 말도 안되는 짓도 했다. 뭘 더 해야되냐"라고 화를 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이라엘은 "내가 왜 세컨드냐"라고 도발했다. 이라엘은 "그깟 돈 좀 있다고 하늘의 선택이라도 받을 줄 아냐. 단독 주택이 화대라도 되냐. 잠자리 즐긴 건 나다. 그럼 화대는 내가 내야지"라며 허공에 돈을 뿌렸다. 이라엘은 "몰래 만날 때 나 괜찮았지. 남편 눈치 보는 여자 매력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강윤겸은 "이 꼴을 보려고 당신을 만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윤겸은 "각자 처한 상황이 있는데 내가 무리했던 것 같다. 우리 다신 만나지 말자"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때 이라엘은 "회장님"이라 부르며 강윤겸에게 백허그했다. 이라엘은 "내가 잘못했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강윤겸이 돌아 이라엘을 안으려 했다. 하지만 이라엘은 "볼지 말지 결정하는 건 당신이 아니고 나다. 내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기다려라"라고 말했다.

이날 이라엘은 한소라와 강윤겸의 대화를 엿듣다가 한소라가 이라엘과 강윤겸의 불륜을 빌미로 쇼핑몰 이사 자리를 받아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강윤겸이 자신에게 밤새 빌었다는 한소라의 말은 진실이 아니었던 것.

이라엘은 강윤겸을 만나 "한판로 전 총리가 비자금으로 회장님을 협박할 수 있다. 서은평 비서실장이 얘기해줬다. 내가 회장님 걱정을 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윤겸은 "장부장과 미국 가기로 결정한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라엘은 "정했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LY그룹의 안주인인 강윤겸의 양어머니가 위독하다는 사실이 보도됐다. 강윤겸은 홀로 본가로 향했다. 이라엘은 강윤겸을 본가로 데려다줬다. 이라엘은 "지금까지도 순탄치 않았지만 앞으로 무슨 일이 닥칠지 모른다. 회장님이 무슨 일을 당했을 때 손길을 내밀어줄 사람은 혈육 뿐이다. 설령 반쪽짜리 혈육이라도 그렇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라엘은 강윤겸에게 이혼을 종용했고 강윤겸은 아내 한소라에게 헤어지자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수목드라마 '이브'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