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책임" 유나 양 가족 비극에 박지현 전 위원장은 외쳤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이스북 통해 "정치는 무엇을 했나" 반성
재명이네 마을 "박지현 또 내부 총질" 비난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조유나 양 일가족의 비극과 관련해 지난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지적했다.

오늘 1일 박 전 비대위원장의 페이스북을 보면 그는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떠난 줄 알았던 아이가 부모와 함께 주검으로 발견됐다"면서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요"라고 적었다.

이어 박 전 비대위원장은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면서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박은수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박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박 전 부대변인은 "많은 국민은 이 사건을 두고 '생활고 동반자살'이라는 프레임에 가려진 '아동 사망'에 슬퍼하고 있다"면서 "이 사건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정치인은 박 전 비대위원장이 유일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을 비판하며 당내 입지를 넓히고자 이 비극적인 사건을 언급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박 전 비대위원장을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에도 "박 전 비대위원장 내부 총질하고 있다"라거나 "박 전 비대위원장이 또 민주당에 사과하라고 한다. 어이가 없다"는 비판글이 올라왔다.

파이낸셜뉴스

전남 완도에서 숨진 채로 발견된 초등학생 조유나양을 찾는 현수막.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박지현 #재명이네마을 #조유나양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