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폭탄에 도심에 등장한 자라·물고기…'K-직장인'은 맨발 출근 투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커뮤니티에 폭우 후 도심풍경 사진 속출
서울 수도권 오늘 낮까지 120㎜ 비 더 내린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6월30일 발견된 자라와 숭어.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과 수도권에 물폭탄이 쏟아진 가운데 도로 등에서 자라와 물고기까지 발견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서울에는 6월30일(오후 10시 기준) 하루동안 서울 도봉구에 232.5㎜, 강동구 224.5㎜, 송파구 210.5㎜의 비가 내렸다.

오늘 1일 온라인 커뮤티티를 보면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역 인근의 탄천 산책로를 기어가는 자라의 사진이 눈에 띈다.

팔당댐 일부 수문이 개방되면서 서울 서초구 잠수교에서도 숭어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숭어는 몸을 수면 위에 반쯤 내놓은 채 물길을 거슬러 올라가는 모습이다.

또 다른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경기도 수원시 세류역의 지하통로가 물에 잠겨 출근길 시민들이 바지를 걷고 맨발로 이동하는 사진이 눈에 띄었다.

이 사진을 올린 A씨는 "비가 너무 많이 와서 1호선 세류역 지하통로가 물에 잠겼다"면서 "이 와중에 출근은 해야 하니 양말 벗고 맨발로 이동한다. 역시 K-직장인이다"고 적었다.

한편 기상청은 오늘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30∼5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서울, 인천, 경기 북부·강원 중북부 내륙·산지에는 늦은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 인천이 30∼80㎜인데 최대 12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파이낸셜뉴스

6월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경기도 수원 세류역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날씨 #장마 #자라 #비 #장마기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