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규, 박창근과 '마이 웨이' 열창…"의미 잘 전달하는 가수"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가 부른다' 30일 방송

뉴스1

TV조선 '국가가 부른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국가가 부른다'에 성악가 김동규가 출격했다.

지난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국가가 부른다'에서는 성악가 김동규가 '노래하는 창근이' 코너를 통해 박창근과 듀엣(이중창) 무대를 꾸몄다.

박창근은 이날 '노래하는 창근이' 코너의 주인공에 대해 "성량을 들어보시면 입이 쩍 벌어지실 것이다"라고 소개하며 콧수염을 힌트로 덧붙였다. 박창근이 소개한 성량, 콧수염의 주인공은 세계적인 성악가, 바리톤 김동규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동규는 '그대 향한 사랑'으로 무대를 꾸며 매력적인 저음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어 김동규는 MC 김성주, 붐을 향한 애정과 반가움을 드러내기도.

김동규는 "개인적으로 방송에서 박창근을 늘 봐왔다"라고 운을 떼며 박창근을 사랑하는 이유에 대해 "의미를 잘 전달하는 가수가 아닐까, 그래서 참 존경한다"라고 고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 김동규는 박창근과 함께 '마이웨이'(My Way)를 열창, 환상의 하모니로 또 하나의 역대급 무대를 완성했다.

이날 '국가는 부른다'는 여름 축제 '무대의 신' 특집으로 꾸며져 김동규 외에도 가수 채연, 바다, 자두, 딕펑스, 박서진, 포맨 등이 함께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한편, TV조선 '국가가 부른다'는 '내일은 국민가수'의 주역들이 국민이 원한다면 뭐든지 불러주는 대국민 노래 민원 해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