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끼고양이 죽이고 초등학교 근처 매달아 놨다…30대男 검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포항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새끼 고양이 한 마리를 죽인 뒤 노끈으로 목을 묶어 공중에 매단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경북 포항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A씨(31)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포항 북구 양학동의 한 초등학교 인근 골목길에서 태어난 지 4~5개월 가량 된 것으로 보이는 새끼 고양이 한 마리를 잔인하게 학대하고 죽인 혐의를 받는다.

당시 고양이 사체는 하굣길에 골목을 지나던 초등학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바탕으로 용의자 동선을 추적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추궁 중이다.

이 사건은 지난 23일 동물보호단체 '동물권행동 카라'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단체는 "포항 시내에서 아기 고양이가 무참히 죽은 채로 발견됐다"며 "얼굴이 피투성이가 된 채로 죽은 고양이는 노끈에 목이 묶여 공중에 매달려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더욱 끔찍한 건 사건이 발생한 장소가 초등학교 인근이라는 점"이라며 "반드시 용의자가 검거돼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탄원 서명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