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브' 서예지, 박병은과 불륜 공개…"숨겨진 여자는 싫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이브' 방송캡쳐



서예지가 박병은에게 숨겨진 여자로 남고 싶지 않다고 자신의 결정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강윤겸(박병은 분)의 불륜 사실이 알려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라엘(서예지 분)은 한소라(유선 분)에게 전화해 선전포고했다. 이에 한소라는 "그이 위치 아직 그대로야?"라며 강윤겸의 위치를 확인했다. 그런가운데 강윤겸은 호텔에서 이라엘과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이라엘은 강윤겸에게 한소라가 경영을 맡게 된 것에 대해 물었고, 강윤겸은 "오랫동안 원했던 거다. 달래는 척하고 그냥 허락했다. 당분간만 우리 조심스럽게 만나자. 이렇게 숨어서 만나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강윤겸은 "어렵게 시간 낸거야 당신하고 둘이 있으려고. 당신 안고 싶어서 미치는 줄 알았어"라고 말했고, 이라엘은 "늦었다. 시간 한번 더 내보세요. 그때 시간 길게 비울게요"라며 자리를 떠났다.

한소라는 장진욱(이하율 분)에게 "여기 생활 정리하고 식구들 다 데리고 가. 시간은 딱 열흘"라며 협박했다. 강윤겸은 미국으로 이민을 간다는 장진욱 가족 소식에 이라엘에게 연락했지만 이라엘은 이를 받지 않았다. 이에 조급해진 강윤겸이 이라엘을 직접 찾아갔다. 이라엘은 "말씀 드렸잖아요. 생각을 정리하는 중이라고 기다려요"라며 "내키지 않을때는 어제든 서로 모른척 할 수 있는 사이 아니었어요? 제가 다시 회장님 만나고 싶은 마음이 들때까지 기다리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강윤겸은 "갑자기 왜 이러는지 이유를 말해봐"라며 붙잡았고, 이라엘은 "모든게 회장님 생각대로 흘러갈 줄 알았어요? 연락 드릴게요"라며 매몰차게 자리를 떠났다.

한소라는 자신의 쇼핑몰 행사 자리에 나타난 이라엘에 혼란스러워했다. 이라엘은 "옛정이 있는데 축하도 못해주나. 멋져요 사모님"라며 한소라에 장미꽃 한송이를 건넸다. 손가락을 베인 한소라에 이라엘은 "어떡해 피나네. 아빠한테 이르지 그래? 내가 그랬다고. 근데 내 얘기 왜 안해 아빠한테? 내가 말해줘?"라며 약올리고 자리를 떠났다. 한소라는 강윤겸에 "여기까지 달고 왔어? 걔가 여기 왔잖아. 여기까지 데려와서 데이트한거야? 아까 매장에도 있었고 대화도 했는데 아니라고?"라며 화를 냈고, 그런 한소라와 강윤겸의 대화가 모두 방송 돼 강윤겸의 외도 사실이 공개됐다.

이라엘이 뒤늦게 녹음된 강윤겸과 한소라의 대화를 듣고 강윤겸이 자신을 지키기 위해 한소라에게 이사 자리를 줬다는 걸 알게 됐다. 강윤겸을 찾아간 이라엘은 한판로가 협박할 거라는 걸 알리며 자신의 마음을 정했다고 말했다.

이라엘은 서은평(이상엽 분)과 거리를 두려고 했지만 서은평은 "내 마음이 바뀔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야. 기다릴게. 어차피 네 옆에 마지막까지 남을 사람은 나니까"라며 이라엘의 옆자리를 지켰다.

이라엘이 서은평과 함께 장례식장에 참석했고, 이를 본 한소라가 당황했다. 강윤겸과 이라엘의 관계를 알아챈 강치겸이 한소라를 도발했고, 분노한 한소라가 소란을 일으켰다. 이라엘이 한판로에게 귓속말을 했고, 한소라는 강윤겸의 불륜을 밝힐까 두려움에 떨었다.

한편 강윤겸은 이라엘에게 결정을 물었고, 이라엘은 "숨겨진 여자는 싫어요. 한소라 씨가 아닌 내가 당신 여자가 되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강윤겸이 한소라에게 이혼통보를 해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