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토] 국립생태원-한국가스공사, 업무협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조도순(왼쪽) 국립생태원장과 채희봉 한국가스공사장이 30일 충남 서천 국립생태원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두 기관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인천 지역에 서식하는 저어새 개체군의 안정적인 서식지를 확보하며 야생개체군 동태를 파악하고 대국민 인식 증진 캠페인을 벌이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국립생태원과 한국가스공사는 특히 멸종위기 저어새 보전에 관한 공동 연구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협약 내용을 이행할 계획이다.

국립생태원에서는 저어새 핵심 서식지인 인천 남동유수지 및 영종도 수하암·각시암 일대의 번식지 환경을 개선하고 위협요인을 관리하는 한편, 멸종위기종 보전 대국민 인식증진을 위해 저어새 생태교육 및 해양쓰레기 교육 캠페인 등을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 모니터링 플랫폼(갯벌키퍼스)을 활용해 국내 저어새 주요 서식지 이용 현황 파악을 위한 전국 단위 시민 참여 모니터링단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조도순 원장은 “국립생태원과 한국가스공사가 힘을 합하여 인천 지역 멸종위기종 복원에 귀감이 되는 사례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며 “국립생태원은 앞으로도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하여 다양한 기관과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국립생태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