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브’ 서예지, 박병은 집안 장례식 참석…유선 ‘불륜’ 들킬까 노심초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브’ 서예지가 박병은 집안 장례식에 참석했다.

tvN 수목드라마 ‘이브’(연출 박봉섭/극본 윤영미/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지난 회차에서 이라엘(서예지 분)은 자신의 모친 김진숙(김정영 분)을 한소라(유선 분)가 살해했음을 확신한 뒤 그녀의 삶을 무너뜨리고자 했다. 이후 라엘은 소라에게 강윤겸(박병은 분)의 불륜 상대가 자신임을 밝히며 본색을 드러냈고, 소라는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에 소라는 라엘을 향해 윤겸과의 굳건한 애정을 과시하는 한편, 라엘의 유치원 퇴출을 선언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하지만 라엘은 소라의 압박에 굴하지 않고 그녀의 인생을 파멸시키겠다고 선전포고 해 긴장감을 치솟게 만들었다. 이에 본격적으로 시작된 라엘과 소라의 맞대결에 관심이 쏠린 상황.

매일경제

사진=tvN ‘이브’


이 가운데 30일 ‘이브’ 측이 공개한 스틸 속 라엘은 윤겸-소라 부부의 집안 장례식에 참석해 눈길을 끈다.

라엘은 두 눈을 반짝이며 사뭇 의미심장한 미소를 띄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윤겸은 라엘에게 시선을 빼앗긴 한편, 소라는 애써 분노를 삭이는 모습으로 관심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스틸 속 라엘은 소라의 부친 한판로(전국환 분)와 마주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를 본 소라는 라엘의 팔을 다급히 붙잡고 있는데, 그런 그녀의 표정에 초조한 기색이 역력해 보인다. 이에 라엘이 한판로에게 윤겸과의 불륜을 밝히려는 것인지 ‘이브’ 본 방송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브’ 제작진은 “라엘이 소라의 인생을 처절하게 무너뜨리기 위해 그녀의 주변을 맴돌며 피를 말리는 복수 행보를 시작한다. 잔혹한 복수를 꿈꾸는 라엘과 분노로 타오르는 소라의 맞대결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들 것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