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회 역전 2루타→5연승’ 홍원기 감독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 있었다” [고척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고척, 김성락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극적인 역전승으로 5연승을 질주했다.키움은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극적인 5-4 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5연승 행진이다.9회초 키움 홍원기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06.30 /ksl0919@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척, 길준영 기자]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해줘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키움 히어로즈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5-4 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5연승으로 상승세다.

수비에서 아쉬움이 있었던 전병우는 8회 역전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아쉬움을 만회했다. 이지영은 2019년 3월 27일 잠실 두산전 이후 1191일 만에 홈런을 쏘아올렸다.

홍원기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해줘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신준우의 2루타가 덕아웃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전병우가 결승타로 기대에 부응했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는 휴식에서 돌아와 5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아쉽게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양현은 2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1사구 2실점(1자책)으로 역투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승호는 9회를 책임지며 시즌 9세이브를 따냈다.

홍원기 감독은 “양현이 긴 이닝을 최소실점으로 막아준 덕분에 경기 흐름이 넘어가지 않았다”라며 양현의 역투를 칭찬했다.

키움은 오는 7월 1일부터 한화 이글스와 홈 3연전을 치른다. 키움 선발투수는 한현희다. 한화는 장민재가 선발투수로 나선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